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신규일자리 창출 지원 전력투구
통합일자리지원단 신설, 일자리통합 컨트롤 타워 역할 기대
기사입력  2021/02/16 [16:37]   김봉수 기자

 

▲ 진천군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끌어 내기 위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한다. 송기섭 군수의 CJ제일제당 진천공장 방문 모습.  © 김봉수 기자


제도 마련, 전용 플랫폼 개발 등 올 한해 5640명 신규 일자리 창출 목표

 
취업연계 군민 눈높이 맞는 안정적 고용환경 조성 계획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도내에서 3년 연속 고용률 1위를 기록 중인 진천군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끌어 내기 위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한다.

 

  진천군은 생산유발 효과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뛰어난 우량기업 위주의 투자유치 전략을 체계적으로 추진하며 취업자 증가, 이로 인한 전입인구 늘리기까지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왔다.

 

  하지만 지난 2019년 상반기, 가장 높은 고용률인 70.9%를 기록한 이후 동년 하반기 68.7%, 2020년 상반기 67.7%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코로나19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겹치며 향후 기업들의 고용 전망이 밝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신규 일자리 마련에 몰두해 왔다.  군은 먼저 일자리정책 수립과 종합적인 추진을 책임질 통합일자리지원단을 지난 1월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했다.

 

  일자리통합 컨트롤 타워를 통해 체계적인 일자리 현황 분석과 제도적 기반 마련 그리고 군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군의 올해 일자리 창출 목표는 직접(공공) 일자리 3,180명, 맞춤형 고용서비스 제공 2,460명 등 총 5,640명이다.


  이를 위해 군은 군민 개개인의 직업능력 개발과 더욱 다양한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도내 군단위에서는 최초로 일자리정책 기본조례 제정을 준비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시행에 나선다.

 

  특히 2020년 경제지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관내 많은 기업이 인력수급 곤란 문제를 호소하고 있어 업체, 구직자 모두 취업 관련 정보에 접근이 용이하도록 전용 플랫폼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문을 연 진천고용복지센터와 함께 일자리지원센터, 여성취업지원센터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충북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국민취업지원제도, 생거진천 키움 취업박람회, 새벽인력시장 구직자 급식지원사업, 인생2모작 일자리사업, 외국인 근로자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맞춤형 취업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지역 주민들에게 취업을 향한 길의 폭을 넓혀주는 동시에 고용지표, 직업별 특성, 경력단절 여성‧맞벌이‧1인 가구 고용현황 등을 면밀히 분석해 근로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고용환경을 계속해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군의 단독 일자리 정책 수립‧결정‧운영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한계를 보완하고 고용시장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교육기관, 기업체, 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되는 일자리 정책협의회를 마련하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운영할 방침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여러 경제지표에서 진천군이 높은 순위에 오르며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있지만 지역성장세의 기울기를 더욱 가파르고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신규 일자리 공급을 통해 성장의 허리를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통합일자리지원단을 중심으로 고용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촘촘한 고용 안정망을 구축해 ‘생거진천’ 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살기 좋고 풍요로운 도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gun, put all efforts to support new job creation

Established an integrated job support team, expecting to serve as an integrated job control tower

The goal of creating new jobs for 5,640 people this year, including system preparation and development of a dedicated platform

A plan to create a stable employment environment that meets the level of employment-related military people

-bongsu kim reporter

 
 Jincheon-gun, which has been ranked No. 1 in the employment rate in Chungbuk Province for three consecutive years, is spurring the creation of new jobs to lead to sustainable regional development.

 

  Jincheon-gun has systematically pursued an investment attraction strategy centered on superior companies with excellent production inducing effects and job creation effects, and has stably established a virtuous cycle structure for regional development, from the increase of the number of employed and the resulting increase in the number of relocated people.

 

  However, after recording the highest employment rate of 70.9% in the first half of 2019, it has declined to 68.7% in the second half of the same year and 67.7% in the first half of 2020, and the worst situation of Corona 19 is overlapping, and it is predicted that future employment prospects of companies will not be bright. I have been devoted to preparing jobs. First, the military established an integrated job support group, which will be responsible for establishing and comprehensively implementing job policies, through reorganization in January.

 

  It is a plan to systematically analyze the current status of jobs, establish an institutional foundation, and implement a job policy that civilians can sympathize with through the integrated job control tower.

 

  The military's goal of creating jobs this year is 5,640 in total, including 3,180 direct (public) jobs and 2,460 customized employment services.

 
  To this end, the military is preparing to enact a basic job policy ordinance for the first time at the county level in the province in order to develop vocational skills and provide more diverse employment opportunities for individual citizens, and will be implemented from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2020 economic indicators survey, many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are complaining of difficulties in manpower supply and demand, so we plan to develop and distribute a dedicated platform so that both companies and job seekers can access employment-related information.

 

  In addition, along with the Jincheon Employment and Welfare Center, which opened from this year, the Job Support Center and the Women's Employment Support Center have been faithfully operated, and the Chungbuk Employment Security Preemptive Response Package Project,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the Saenggeojincheon Nurture Employment Fair, and the early morning workforce market It is planning to provide customized employment opportunities through a variety of projects such as support projects, job opportunities for life 2, and foreign workers support projects.

 

  At the same time, the military will broaden the path to employment for local residents, while continuing to create a customized employment environment tailored to the level of workers' eyes by closely analyzing employment indicators, characteristics of each occupation, and employment status of career disconnected women, double-income, and single-person households. Is expected.

 

  In addition, in order to supplement the limitations that may arise in the establishment, decision and operation of the military's independent job policy and to improve the quality of the job market, a job policy council composed of educational institutions, businesses, and social groups was established, and a close cooperation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It is planning to build and operate.

 

  Song Ki-seop, head of Jincheon-gun, said, “In various economic indicators, Jincheon-gun is ranked high and produces good results, but in order to make the slope of regional growth more steep and solid, it is necessary to further strengthen the waist of growth through the supply of new jobs.”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livable and affluent city worthy of the name'Saenggeojincheon' by minimizing the employment blind spot and establishing a tight employment security network, centered on the job support group.”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