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사모1구역 재개발 주민비대위, 비리혐 4인방 구속 촉구
기사입력  2021/02/04 [15:41]   임창용 기자

 

▲ 청주사모1구역 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청주지법 앞에서 조합장 등 4인방을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사모1구역 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4일 오전 10시 청주지법 정문 앞에서 조합장 등 4인방을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4일 오전 11시에는 청주지법에서 기소된 7명에 대한 2차 공판 심리가 열린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3일 청주지방검창청에 사모1구역 재개발조합 조합장 등 7명에 대해 ‘사기’ 및 ‘횡령’으로 기소가 된 점을 상기시켰다.

 

사모1구역 재개발조합, 업무수임사, 뉴제시티 시공사, 지역주택조합 추진위 지도부 등 4개 조직은 조합원의 피눈물 나는 65억원이 공중분해 됨에 따라 특정경제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배임’혐의에 대해 재수사를 요청하는 항고장을 청주지방검철청에 지난 1월 26일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추진위지도부 등 4개 조직은 도시정비법(재개발) 과 주택법(지역주택)을 악의적으로 해석한 후 마치분양권이 보장 되는 것처럼 조합원 945명을 철저히 기만한 가운데 불법적인 업무약정서가 체결됐다.

 

이렇듯 사모1구역 재개발조합 등 4개 조직에 의해 위법적으로 자행된 업무약정서 체결과정과 피눈물의 조합원분양금 약 65억원에 대한 과정을 철저한 재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특히 비대위는 항고와 간련해 진실규명을 염원하는 945명의 조합원들의 외침을 외면하지 말아 줄 것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si Samo District 1 Redevelopment Residents' Escalation Commission urges arrest of 4 people for corruption

-im changyong reporter

 
The Cheongju Samo District 1 Regional Housing Association Emergency Countermeasure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non-subcommittee) held a rally at 10 am on the 4th in front of the front gate of the Cheongju District Act, calling for the arrest of four members, including the union president.

 

At 11 a.m. on the 4th, a second trial hearing will be held for 7 persons prosecuted under the Cheongju District Act.

 

They reminded the Cheo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December 23 last year that the 7 people, including the president of the private sector 1 redevelopment association, were charged with “fraud” and “embezzlement”.

 

Four organizations, including the private sector 1 redevelopment association, work commissioner, Newje City contractor, and the leadership of the regional housing association promotion committee, re-investigate the allegations of ``allegation'' for violations of the law on specific economic heavy punishment as the bloody 6.5 billion won of members was decomposed to the public It announced that it had filed an appeal requesting the Cheo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January 26th.

 

Four organizations, including the leadership of the Promotion Committee, had maliciously interpreted the Urban Improvement Act (redevelopment) and the Housing Act (local housing), and thoroughly deceived 945 members as if the right to pre-sale was guaranteed, and an illegal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As such, a press conference was held to urge a thorough re-investigation of the process of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illegally committed by four organizations including the private sector 1 redevelopment association, and about 6.5 billion won in the sale of members of the blood tears.

 

In particular, the non-Captain urged not to ignore the cry of the 945 union members who were eager to seek out the truth with the appea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