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충주중원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에 백인욱 씨 임명
기사입력  2021/01/28 [11:29]   김병주 기자

 

▲ 백인욱 중원문화재단 신임이사장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재)충주중원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으로 백인욱 씨를 임명했다고 28일 밝혔다.

 

백인욱 신임 이사장은 공직자 출신으로 충주시의회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그는 재직시절부터 좋은 친화력과 넓은 대인관계, 뛰어난 리더쉽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앞으로 재단의 안정적 운영으로 지역 문화예술 발전과 화합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재)충주중원문화재단은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충주시장이 당연직으로 이사장을 맡아 왔다.

 

그러나 시의회가 조사특위를 구성하는 등 재단 운영상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었고, 시는 그동안 조직개편과 공무원 파견 등 재단 정상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또 충주시와 재단에서는 지난해 충주시장이 당연직으로 맡던 이사장을 민간이사장이 맡는 것으로 관련 조례와 정관을 개정하기도 했다.

 

공직자 출신이 신임 이사장을 맡게 된 배경에는 재단조직 운영의 연속성과 모든 예술 분야에 공정한 예산집행 등 재단 안정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ju Jungwon Cultural Foundation appoints Baek Baek-wook as new chairman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si (mayor Jo Gil-hyung) announced on the 28th that he has appointed Baek Baek-wook as the new chairman of the Chungju Jungwon Cultural Foundation.

 

The new chairman Baek Baek-wook was a former public official and served a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Chungju City Council.

 

Since his tenure, he has been evaluated for having good affinity, wide interpersonal relationships, and excellent leadership, and is expected to lead to the development and harmony of local culture and arts through the stable operation of the foundation in the future.

 

The Chungju Joongwon Cultural Foundation has been the chairman of the Chungju City Mayor from 2017 on a natural basis to revitalize local culture and art.

 

However, the need for improvement in the operation of the foundation, such as the formation of a special investigation committee by the city council, has been raised, and the city has been making efforts to normalize the foundation such as reorganization and dispatch of public officials.

 

In addition, Chungju City and the Foundation revised related ordinances and articles of incorporation, in which the private director assumes the chairman of Chungju City, who was taken for granted, last year.

 

The background of a former public official as the new chairman is interpreted to be to establish the stabilization of the foundation, such as the continuity of operation of the foundation organization and fair budget execution in all fields of ar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