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도안면 플라스틱 팔레트 제조공장 대형화재 발생
인근 공장과 주유소 소방차 대기, 다른 화재 방비 중
기사입력  2021/01/19 [17:22]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증평군 도안면 도당1리에 있는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19일 오전 11시 40분경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발생한 연기는 인근 지역인 괴산, 보은, 진천, 청주시 등 지역과 고속도로에서 플라스틱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가  목격될 정도의 큰 화재가 발생했다. 

 

충북소방본부는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했으나 플라스틱 재질과 화학물질로 인한 화재로 접근이 어려워 진압에 애를 먹었다.

 

소방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인근 세종 및 음성, 진천, 청주, 충주 등 소방인력을 총 집결 시키고 주 불길이 가라앉기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혹시 있을 사고를 대비해 증평지역 경찰관들을 집결시켜 인근 교통정리와 일반인들의 현장 접근을 막고 있다.

 

화재 규모가 커지자 인근 군부대에 도움을 요청해 군인 소수 병력도 파견돼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

 

확인된 사항은 아니지만 주변 주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이날 화재는 도장 작업을 하다 화재가 시작됐다는 첨언이 있었다.

 

 

이 공장은 팔레트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공장 내부에 플라스틱 재료와 화학물질 등이 쌓여 있어 화재가 발생한 현장 접근이 어려워 16시 현재 소방은 가용 헬기를 동원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피해액과 정확한 화재 원인은 경찰과 소방의 화재 감식과 조사에 의해 밝혀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화재가 일어난 공장 위로 야산이 있으나 18일 내린 눈으로 주불길이 야산으로 옮겨 붙지는 않았다.

 

특히, 공장아래 50m지점에 있는 주유소는 기름탱크에 대한 우려로 소방은 더 큰 화재를 방지하기 위해 주유소에 소방차를 1대를 배치해 위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소방본부는 다행히 화재가 난 공장은 주변 마을과 떨어져 있어 화재가 옮겨 붙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arge fire at plastic pallet manufacturing plant in Doan-myeon, Jeungpyeong-gun

Waiting for fire engines at nearby factories and gas stations, preparing for other fires

-im changyong reporter

 

A fire broke out at around 11:40 am on the 19th at a plastic manufacturing plant in Doan-myeon, Doan-myeon, Jeungpyeong-gun, Chungcheongbuk-do.

 

Fortunately, it was reported that there was no human injury, and the smoke generated was large enough to witness black smoke from plastic fires in nearby areas such as Goesan, Boeun, Jincheon, and Cheongju and on highways.

 

The North Chungcheong Fire Headquarters received a report and immediately mobilized, but it was difficult to extinguish because it was difficult to access due to a fire caused by plastic materials and chemicals.

 

The fire fighting ordered the first stage of response to gather firefighters from nearby Sejong, Eumseong, Jincheon, Cheongju, and Chungju, waiting for the main flame to subside.

 

In preparation for possible accidents, the police are gathering police officers in the Jeungpyeong area to organize nearby traffic and prevent public access to the site.

 

As the scale of the fire grew, a small number of soldiers were dispatched to request help from nearby military units to clean up the scene.

 

Although not confirmed, according to the testimony of neighboring residents, there was an addition that the fire started during the painting work on this day.

 

This factory is a factory that produces pallets, and plastic materials and chemicals are piled up inside the factory, making it difficult to access the site where the fire occurred. As of 16:00, the fire department is using available helicopters to extinguish the fire.

 

It is known that the amount of damage and the exact cause of the fire will be determined by fire detection and investigation by the police and firefighters.

 

On the other hand, there is a hill above the factory where the fire took place on the same day, but the main flame did not move to the hill due to the snow on the 18th.

 

In particular, the gas station located 50m below the factory is concerned about the oil tank, and the firefighting station is preparing for a dangerous situation by deploying a fire engine at the gas station to prevent further fire.

 

Fortunately, the fire department predicts that the fired factory is far from the surrounding villages, so the fire will not sprea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