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의회 이상정 의원, 충북도의 적극적인 탄소중립 실현 촉구
기사입력  2021/01/19 [15:1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이상정(사진) 의원은 제38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서 인류의 미래 생존을 위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충북도가 적극 나설 것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비전을 국제사회에 선포했고, 현재 주요 10개국이 선언했으며 미국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도 탄소중립을 공약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구의 온도상승을 1.5℃에 멈추기 위해,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추진하여 기후위기에 대응함은 물론, 저탄소 전략에 한국이 함께 참여하겠다는 국제적인 약속으로 탄소중립은 단지 환경만의 문제가 아니라, 산업의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새로운 경제분야를 개척하며, 글로벌 무역질서도 바뀌게 될 것이라 강조했다.

 

또한 2023년 EU, 미국, 중국에서의 수출액 5~10%의 탄소국경세 도입 가능성과 한국은 OECD국가 중 에너지 사용에서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가장 낮은 국가(OECD 평균 28%, 한국 4.5%)이며, 세계 11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이라 지적했다.

 

국내의 경우 국회에서 기후위기 대응 비상 결의안을 채택했고,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뉴딜 기본법’을 추진하고 있다며,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면, 현재 이산화탄소 배출량의(현재 배출량 약 7억톤. 흡수량 0.2억톤) 95%를 줄여야 하는 혁명적 변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 의원은 현재의 발전사업에서 약 60%를 차지하는 석탄발전과 LNG발전을 앞으로 30년 동안 중단하여야 하며,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대폭 확대하여야 할 것이며, 공장·아파트 등 가능한 건물 옥상에는 더 많은 태양광 발전을 해야 탄소중립 달성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 했다.

 

충북도의 경우, 충북경제 4% 실현의 주요 축인 수출을 위해서는 국·내외적인 패러다임의 변화에 적응하고 따라가야 하며, 전체 에너지 분야와 산업분야, 환경·폐기물 분야 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를 위해 2050 탄소중립 충북위원회 설립 추진, 충청북도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확정, 신축 의회 청사 ‘제로에너지 건물’ 건축, 충북탄소중립 지원센터 설립 추진, 탄소중립 이행책임관 임명을 요청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rovincial Council member Lee Sang-jeong urges Chungbuk-do to actively realize carbon neutrality

-im changyong reporter

 
Lee Sang-jeong, a member of the Chungbuk Provincial Council's Industrial Economic Committee, insisted that Chungbuk Province actively pursue a “realization of carbon neutrality in 2050” for the future survival of mankind through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388th extraordinary meeting.

 

Rep. Lee said in December last year that President Moon Jae-in declared a vision of “2050 carbon neutrality”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at 10 major countries have now declared it, and that President-elect Biden of the United States has adopted carbon neutrality as a pledge.

 

In order to stop the global temperature rise at 1.5℃, carbon neutrality is not only a matter of the environment, but also of industry, as an international commitment to cope with the climate crisis by promoting carbon neutrality by 2050, as well as to participate in a low-carbon strategy. He emphasized that it will fundamentally change the landscape, open up new economic fields, and change the global trade order.

 

In addition, the possibility of introducing a carbon border tax of 5-10% of exports from the EU,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 2023 and Korea is the country with the lowest ratio of renewable energy in energy use among OECD countries (OECD average 28%, Korea 4.5%). He pointed out that it is the 11th largest greenhouse gas emitter in the world.

 

In Korea, the National Assembly adopted an emergency resolution for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and is pursuing the'Green New Deal Basic Act' for carbon neutrality in 2050.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in 2050, the current amount of carbon dioxide emissions (currently about 700 million tons, absorbed 0.2 billion tons) ) Emphasized the need for revolutionary change to reduce 95%.

 

Assemblyman Lee must suspend coal and LNG power generation, which account for about 60% of the current power generation business, for the next 30 years, and must significantly expand the generat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and the rooftops of buildings such as factories and apartments He said that more solar power generation would be required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In the case of Chungbuk Province, for export, which is the main axis of achieving 4% of the Chungbuk economy, it is necessary to adapt and follow changes in the paradigm at home and abroad, and emphasized the need for changes in the entire energy sector, industry sector, environment and waste sector.

 

To this end, Congressman Lee requested the establishment of the 2050 Carbon Neutral Chungbuk Committee, the establishment of the 2050 carbon neutrality promotion strategy in Chungcheongbuk-do, the construction of a “zero energy building” in the new council buil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Chungbuk Carbon Neutral Support Center, and the appointment of a carbon neutral implementation office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