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군, 특화산단 집중 조성 신성장동력 추진
우량기업 유치-양질의 일자리 창출-인구 유입 선순환
기사입력  2021/01/15 [10:15]   임창용 기자

 

▲ 음성군이 올해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5대 신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기업유치 기반이 될 산업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용산산업단지 조감도.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음성군이 올해 최우선 과제로 꼽은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5대 신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기업유치 기반이 될 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음성군은 기업하기 좋은 산업인프라 구축으로 우량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인구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올해 성본산업단지와 상우산업단지를 준공하고, 인곡산업단지와 용산산업단지는 보상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계획이다.

 

성본산업단지는 금왕읍과 대소면 일원에 음성군 최대 규모인 200만㎡ 규모로 조성되며, 접근성 등 우수한 입지여건으로 분양률이 50%를 넘어섰다.

 

에너지글라스코리아, 대보마그네틱 등 우량기업들이 지난해 음성군과 투자협약을 맺고, 성본산단에 입주하기로 했다.

 

현재 공정률 80%로 올해 말까지 준공 목표로 진행 중이며, 기반시설인 진입도로, 공공폐수처리시설, 통합용수 공급시설 설치에도 757억원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상우산업단지는 감곡면 상우리, 왕장리 일원에 58만㎡ 규모로 조성되며, 현재 공정률 71%로 올해 말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음성군은 4차 산업 시대 미래를 여는 지능형 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상우산단에 DB하이텍을 중심으로 시스템반도체 관련 기업을 전략적으로 투자 유치해 시스템반도체 특화산업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인곡산업단지는 금왕읍과 맹동면 일원에 171만㎡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며, 올해 착공해 2024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한다.

 

용산산업단지는 음성읍 읍내리, 용산리 일대 104만㎡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통신장비 제조업 등과 지능형 미래자동차부품 업종을 중점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며, 올해 상반기 착공해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음성군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5대 신성장동력산업 중 뷰티헬스산업 특화산단으로 테크노폴리스산단을, 특장차산업육성을 위한 음성특장차 클러스터산단을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거쳐 조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5대 신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기업유치 기반이 될 산업단지 조성으로 산업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겠다”며, “우량기업 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과 인구유입을 유도해 경제중심도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음성군은 16개의 산업·농공단지를 완료하고 14개 산업단지를 추진·계획 중이며, 436개의 기업체가 입주해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umseong-gun, concentrated creation of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es Promoting new growth engines

Attracting excellent companies-Creating quality jobs-Virtuous cycle of population inflow

-im changyong reporter

 
In order to “create quality jobs by attracting excellent companies,” which Eumseong-gun, Chungcheongbuk-do, selected as the top priority this year, the company is accelerating the development of five new growth engine industries and the creation of industrial complexes that will serve as the basis for corporate attraction.

 

Eumseong-gun plans to reinforce a virtuous cycle structure that leads to population growth by attracting excellent companies and creating quality jobs by establishing an industrial infrastructure that is good for business.

 

The county plans to complete the Seongbon Industrial Complex and Sangwoo Industrial Complex this year, and the Ingok Industrial Complex and the Yongsan Industrial Complex will be in full swing starting with compensation.

 

Seongbon Industrial Complex is built in Geumwang-eup and Daeso-myeon, the largest in Eumseong-gun, with a scale of 2 million square meters, and the pre-sale rate exceeded 50% due to excellent location conditions such as accessibility.

 

Excellent companies such as Energy Glass Korea and Daebo Magnetic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Eumseong-gun last year and decided to move in to Seongbon Industrial Complex.

 

Currently, it is in progress with the goal of completion by the end of this year with a process rate of 80%, and it is in the process of investing 77.5 billion won to install infrastructure facilities such as access roads, public wastewater treatment facilities, and integrated water supply facilities.

 

The Sangwoo Industrial Complex will be built on a scale of 580,000 square meters in the areas of Sangwoo and Wangjang-ri in Gamgok-myeon, and it is plann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this year with a current process rate of 71%.

 

Eumseong-gun plans to make a system semiconductor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 by strategically attracting system semiconductor related companies centering on DB Hitech to Sangwoo Industrial Complex to foster the intelligent parts industry that opens the future of the 4th industrial era.

 

The Ingok Industrial Complex is planned to be built in the area of ​​Geumwang-eup and Maengdong-myeon with a size of 1.17 million square meters, and construction starts this year and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2024.

 

The Yongsan Industrial Complex is planned to be built on a scale of 1,040,000 square meters in Eupnae-ri and Yongsan-ri, Eumseong-eup.

 

It is planning to focus on attracting the intelligent future automobile parts industry, such as electronic parts, computers, and video communication equipment manufacturing, and the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star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complete in 2023.

 

In addition, Eumseong-gun is planning to promote the Technopolis Industrial Complex as a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 for the beauty health industry among the five new growth engine industries promoted as an emphasis project, and the Eumseong Special Vehicle Cluster Industrial Complex for fostering the specially equipped vehicle industry after approval of the industrial complex plan.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gun, said, “We will expand industrial infrastructure by fostering five new growth engines and creating industrial complexes that will serve as the basis for attracting companies.” He added, “By attracting excellent companies, we will create quality jobs and induce population influx to become an economic center. We will strengthen our position.”

 

Meanwhile, Eumseong-gun has completed 16 industrial and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es and is pursuing and planning 14 industrial complexes, and 436 enterprises are loca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