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군, 도시재생 노후주택 집수리 지원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1/01/14 [17:28]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음성군이 주민체감형 도시재생 사업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나선다.

 

14일 군에 따르면, 음성읍의 대표적인 노후주택 밀집지역인 읍내4리(역말)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2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집수리 지원사업’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집수리 지원사업은 지난 2018년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역말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주거환경 정비를 통해 지역 생활여건을 개선해 주거 안정성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군은 오는 2022년까지 총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00호의 집수리를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올해 1차 사업은 예산 3억원을 투입해 50호의 집수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음성 읍내4리(역말) 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역 내 20년 이상 노후주택으로, 지원내용은 내부를 제외한 지붕‧창호‧담장 등 외관 집수리 비용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각 호당 자부담 10% 포함 최대 1천241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업은 직접보조가 아닌 현물보조로 이뤄진다. 단, 최대 지원금을 초과하는 비용은 자부담해야 한다.

 

신청은 오는 27일까지 음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음성읍 예술로 20)에서 접수받으며, 자세한 지원기준과 절차, 구비서류 등은 음성군 홈페이지 공고게시판 또는 음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군은 사업신청 기간이 종료되면 도시재생 전문가, 건축전문가로 구성된 집수리사업 선정위원회의 현장조사와 평가를 거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해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집수리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이번 집수리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여건 개선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역량강화와 공동체 지원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 County, visits the Ministry of Land, Eumseong-gun promotes urban regeneration old housing house repair support project

-bongsu kim reporter

 

 Eumseong-gun, Chungcheongbuk-do, is working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through a resident-experienced urban regeneration project.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4th, it was announced that it is recruiting applicants for the “urban regeneration home repair support project” targeting old houses that are more than 20 years old in the Eupnae 4-ri (Yeokmal) urban regeneration revitalization area, a representative old housing cluster in Eumseong-eup.

 

The house repair support project is a part of the Yeokmal Urban Regeneration New Deal, which was selected as a public offering project in 2018, and is a project to secure housing stability by improving local living conditions through residential environment maintenance.

 

By 2022, the military plans to provide a total of 600 million won for home repairs in sequence, and the first project this year plans to invest 300 million won to support 50 home repairs.

 

Applicants are houses that are more than 20 years old in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Zone in Eumnae 4-ri (Yeokmal), Eumseong, and the contents of the support include support for exterior house repair costs such as roofs, windows, and fences, excluding the interior.

 

The subsidy can be provided with a maximum of 12.41 million won, including 10% of self-pay per unit, and the project is made with in-kind subsidy rather than direct subsidy. However, expenses exceeding the maximum support fund must be paid by themselves.

 

Applications will be received at the Eumseong-gun Urban Regeneration Support Center (20, Art-ro, Eumseong-eup) by the 27th. Detailed application standards, procedures, and required documents can be found on the Eumseong-gun website announcement bulletin board or the Eumseong-gun Urban Regeneration Support Center website.

 

When the project application period is over, the county plans to carry out the house repair project in earnest from April after the final selection of targets after on-site investigation and evaluation by the house repair project selection committee composed of urban regeneration experts and construction experts.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gun, said, “Through this house repair support project, we will spare no effort to improve the living conditions of the disadvantaged in housing, which has become more difficult due to the Corona 19 that has continued since last year.” An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community support project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