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세복 영동군수,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기사입력  2021/01/13 [20:45]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박세복 영동군수가 13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캠페인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안전 실천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범국민적인 공감대 형성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박세복 군수는 문정우 금산군수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해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구호 피켓을 든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시하고 어린이 보호구역내 실천 메시지를 전하며 국민들의 꾸준한 관심을 요청했다.

 

 이어 다음 캠페인 참여자로 김충섭 김천시장, 성장현 서울시 용산구청장, 이강호 인천시 남동구청장을 지목했다.

 
 박세복 군수는 “나라의 희망이자 미래가 될 어린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교통안전 문화가 조속히 정착되길 바란다”라며, “지역 어린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교통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어린이 보호구역내 무인단속장비 설치, 차선도색, 교통안전시설 정비 등 사고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부지 내 약2,700㎡ 규모의 실내외 교통안전교육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rk Se-bok, head of Yeongdong-gun, participates in the'Children's Traffic Safety Relay Challenge'

Stop 1, 2 over, for 3 seconds, 4 high prevention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3th, the head of Yeongdong-gun Park Se-bok participated in the “Children's Traffic Safety Relay Challenge” to establish a traffic safety culture in the child protection zone.

 

 This campaign is a relay campaign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imed at establishing a culture of traffic safety practice in children's protection zones and forming a public consensu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Park Se-bok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under the designation of Jeong-woo Moon, Geumsan-gun, and posted a picture with the slogan slogan ``stop 1, over 2, for 3 seconds, prevent 4 high'' on his SNS, and deliver a message of action in the children's sanctuary. I asked for their constant attention.

 

 Next, as participants in the next campaign, Kim Chung-seop, Mayor of Gimcheon, Sang-hyeon Sang-hyeon of Seoul, mayor of Yongsan-gu, and Kang-ho Lee, mayor of Namdong-gu of Incheon City, were selected.

 
 Park Se-bok said, “I hope that a traffic safety culture that puts the safety of children in the future and the hope of the country as a top priority will be established as soon as possible,” and said, “I will try to create a transportation environment where local children can be safely protected anytime, anywhere.”

 

 Meanwhile, Yeongdong-gun is promoting various projects to prevent accidents, such as installing unmanned enforcement equipment in children's protection zones, painting lanes, and maintaining traffic safety facilities.

 

 By the end of this year, a budget of 600 million won will be invested to create an indoor and outdoor traffic safety education center of about 2,700m2 in the Rainbow Healing Tourist Sit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