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부내륙철도 지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촉구 공동건의문 전달
조병옥 음성군수・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장・임호선 의원・음성군철도대책위, 국토교통부 방문
기사입력  2021/01/13 [17:39]   김봉수 기자

 

▲ 중앙부처 방문 모습, 왼쪽부터 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장, 조병옥 음성군수, 국토부 관계자, 임호선 국회의원, 음성군철도대책위원회 관계자.  © 김봉수 기자


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도모, 1만9천193명의 고용유발 효과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조병옥 음성군수를 비롯한 최용락 음성군의회의장, 임호선 국회의원과 음성군철도대책위원회는 1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중부내륙철도 지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 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군에 따르면, 이날 국토부 방문에서 중부내륙철도 지선 건설을 염원하는 서울 강남구, 경기도, 충북 청주, 충주, 음성 지역구 국회의원 9명이 채택한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이는 기 확정된 수서~광주 노선 연결을 통해 최소한의 사업비로 철도수혜지역 확대와 철도네트워크를 통한 수도권과 중부권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중부내륙철도 지선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 것이다.

 

공동건의문에는 수서~광주~이천~감곡~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을 잇는 중부내륙철도 지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건의하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GTX-A,C 노선과 연계해 서울 동·북부, 경기도와 중부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11개 공공기관이 이전한 충북혁신도시의 미비한 광역교통체계 개선효과와 수서에서 청주공항까지 환승 없이 52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노선임을 강조했다. 

 

▲ 조병옥 음성군수의 중앙부처 방문 모습.  © 김봉수 기자

 

이 노선은 감곡부터 청주공항까지 총 55.3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1조7천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며 임호선 국회의원, 충청북도지사, 음성군수의 민선7기 공약사업이다.

 

수도권인 수서~광주 노선과 중부내륙철도(이천~충주~문경) 등 기존노선과 연결돼 수서~광주~이천(부발)~감곡~충북혁신도시~청주공항 간 열차 운행으로, 중부내륙과 충북혁신도시, 청주공항과의 철도 접근성 향상은 물론 총 1만9천193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앞서,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중부내륙철도 지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지난해 9월 음성군 인구의 75%인 7만334명이 동참한 서명부를 국토부에 전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 지난해 11월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 염원 결의대회.  © 김봉수 기자

 

또한, 11월에는 중부내륙철도 지선 유치 염원 민관합동결의대회와 음성군철도대책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했으며, 음성군철도대책위원회에서 개설한 SNS에 홍보영상과 관련자료를 게재하는 등 지역주민들에게 중부내륙철도 지선의 당위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중부내륙철도 지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속적으로 관련 부처 등을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을 알려, 중부내륙철도 지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livered a joint proposal to urge the reflection o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for the Central Inland Railway Branch Line

Byung-ok Cho, head of Eumseong-gun, Yong-rak Choi, chairman of the Eumseong-gun Council, Rep. Lim Ho-seon, and Eumseong-gun Railway Countermeasure Committee, visit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romotion of Chungbuk Innovation City and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inducing employment of 19,193 people

-bongsu kim reporter

 

Eumseong County Chairman Cho Byeong-ok, Eumseong County Council Chairman Choi Yong-rak, National Assembly member Lim Ho-seon, and Eumseong-gun Railroad Countermeasure Committee visit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12th and urged the reflection o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for the Central Inland Railroad branch line.

 

According to the county, during a visit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in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of Gangnam-gu, Gyeonggi-do, Chungbuk, Cheongju, Chungju, and Eumseong districts wishing to build a branch line of the Central Inland Railway delivered a joint proposal.

 

This is an opinion that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beneficiary areas of the railway with a minimum project cost through the connection of the previously determined Suseo-Gwangju routes, promote the win-win development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central region through the railroad network, and establish a branch line for the central inland railway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ogether.

 

The joint proposal contained the contents of a proposal to reflect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for the branch line of the Central Inland Railway connecting Suseo-Gwangju-Icheon-Gamgok-Chungbuk Innovation City-Cheongju Airport.

 

In particular, in connection with the GTX-A and C routes, a network was formed in the north and south of Seoul, Gyeonggi-do and the central region, and the effect of improving the inadequat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system of the Chungbuk Innovative City, which 11 public institutions relocated, and from Suseo to Cheongju Airport without a transfer 52 It emphasized that it is an innovative route that can be reached in childbirth.

 

This line is a project that connects a total of 55.3km from Gamgok to Cheongju Airport, and costs 1.7 trillion won, and is a pledge for the 7th civil election by lawmaker Lim Ho-seon, governor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Eumseong-gun.

 

It is connected to existing routes such as the Suseo-Gwangju line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Jungbu Inland Railway (Icheon-Chungju-Mungyeong), and is connected to Suseo-Gwangju-Icheon (Bubal)-Gamgok-Chungbuk Innovative City-Cheongju Airport. It is predicted that it will have the effect of inducing employment of a total of 19,193 people as well as improving rail access to cities and Cheongju Airport.

 

Prior to this, Chungcheongbuk-do and Eumseong-gun delivered a signature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September of last year, with 75% of the population of Eumseong-gun, or 7,334 people, to reflect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of the Central Inland Railway branch line.

 

In addition, in November, we held a joint public-private resolution contest to attract branch lines of the Central Inland Railway an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umseong-gun Railroad Countermeasure Office, and posted promotional videos and related materials on social media established by the Eumseong-gun Railway Countermeasure Committee to local residents. It is continuously promoting the legitimacy of the branch line.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all those who worked together to reflect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of the Central Inland Railroad Branch Line,” said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 County. “Continue to visit related ministries to inform the justification of the project, “I will do my best so that the branch line of the Central Inland Railroad can be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