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주민평가 ‘커뮤니티 웰빙지수(CWI)’ 전국 4위 차지
전국 4번째로 살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
기사입력  2021/01/11 [10:01]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증평군이 가장 살기 좋은 지역을 가리는 커뮤니티 웰빙에 관한 주민평가에서 전국 4위를 차지했다.

 
11일 군에 따르면 전국 229개 지역(기초 자치단체 226개, 세종시, 서귀포시, 제주시 포함)중 살기 좋은 지역을 가리는 '커뮤니티 웰빙지수(CWI)' 조사에서 증평군이 10점 만점에 7.32점을 받아 4위를 차지했다.

 
커뮤니티 웰빙지수는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커뮤니티 웰빙연구센터와 지방자치연구원,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지난해 11월 16일부터 12월 14일까지 전국 229개 지역 거주 성인 1만6천55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커뮤니티 웰빙지수 순위는 인간개발, 경제, 사회, 환경, 인프라, 거버넌스 등 6가지 자본 수준에 대한 지역 거주민 평가를 종합해 도출한다.

 
이번 커뮤니티 조사에서 증평군은 부산시 기장군(7.39점), 서울시 서초구(7.33점), 경기도 과천시(7.33점)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살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 받았다.

 
특히 부채 없는 '채무 제로(0)', 부정 없는 '부패 제로(0)' 행정에 대한 만족도와 문화와 안전 인프라 등 정주여건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던 것이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홍성열 군수는“이번 측정을 통해 증평이 대한민국 어느 곳보다 살기좋은 도시라는 것을 다시한번 입증했다”며“앞으로도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휴먼웨어가 조화로운 작지만 강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ungpyeong-gun, ranked 4th in the nationwide “Community Well-being Index (CWI)” by residents

Ranked as the 4th most livable area in the country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Local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bongsu kim reporter

 
Jeungpyeong-gun, Chungcheongbuk-do, ranked 4th in the country in the residents' evaluation of community well-being, which is the best place to live.

 
According to the county on the 11th, Jeungpyeong-gun received 7.32 points out of 10 in the'Community Well-being Index (CWI)' survey, which covers the best places to live among 229 regions nationwide (including 226 basic municipalities, Sejong City, Seogwipo City, and Jeju City). It took fourth place.

 
The community well-being index was a result of a joint survey of 16,555 adults residing in 229 regions nationwide from November 16 to December 14 last year, jointly by the Community Well-Being Research Center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the Local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and the Joongang Daily All.

 
The community well-being index ranking is derived by combining the evaluation of local residents on six levels of capital: human development, economy, society, environment, infrastructure, and governance.

 
In this community survey, Jeungpyeong-gun was evaluated as the 4th most livable area in the country after Gijang-gun in Busan (7.39 points), Seocho-gu in Seoul (7.33 points), and Gwacheon-si in Gyeonggi-do (7.33 points).

 
In particular, it is known that the satisfaction with the “zero debt (0)” and “zero corruption” administration without debt, and the satisfaction with settlement conditions such as culture and safety infrastructure, led to a good evaluation.

 
Gunsu Hong said, “Through this measurement, we have once again proved that Jeungpyeong is a better city to live in than any other place in Korea. We will continue to create a small but strong city with harmonious hardware, software, and humanwar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