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 호암동 세경아파트 ‘관리사무소의 갑질’로 3일째 수돗물 끊겼다!
공동주택관리규약·관리사무소 문제 등 철저한 조사 필요
기사입력  2021/01/10 [09:43]   김병주 기자

▲ 사진 왼쪽부터 외부구조의 상수도관, 세경아파트 외관, 늘어가는 생수통.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기록적인 북극발 강추위가 한반도를 강타하며 연일 한파경보를 알리는 긴급재난 문자가 이어진 가운데 충주 호암동 세경아파트에서 상수도관 동파로 3일째 주민들 수돗물 공급이 끊겨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세경아파트는 노후 된 건물인데다 노인과 장애인 등 영세민이 다수 거주하고 있다. 문제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갑질로 더욱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는 세경아파트 주민의 제보를 받고 지난 8일 현장을 방문했다. 오후가 되자 언 수도와 동파사고 수리업체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힘겹게 섭외한 업체들 대부분 문제 해결에 실패하고 발길을 돌렸다. 그 이유는 공용부분 수도가 얼었기 때문이다.

 

입주민들 가정으로 들어가는 전용부분 수도관은 수십만원을 들여 녹였지만 관리실에서 부담해야할 공용부분이 해결되지 않아 결국 돈만 날리고 말았다.

 

결국 입주민들은 관리실로 찾아가 항의했지만 당직자의 답변은 “어쩔 수 없다. 모른다. 특히 난 하급자라 권한이 없다”는 말뿐이었다. 상급자의 연락처나 비상연락망을 알려 달라는 요구에 “관리사무소장의 연락처나 입주자 대표 연락처, 비상연락망은 없다”며 “직원들도 다들 퇴근했으니 월요일 출근까지 기다려라” 식의 반복된 답변에 입주민들은 할 말을 잃고 발만 동동 구르는 애타는 상황이다.

 

입주민들은 “최강 한파에 업체만 신속히 섭외하여 해동하면 될 일을 관리사무소는 비상시 대책이 없고 상급자들은 모두 이 비상상황에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탄식했다.

 

다음날 오후 동파 피해 입주민들은 진척이 없자 진행상황을 듣고자 관리사무소를 다시 방문하였으나 당직자는 “전달은 받았지만 할 수 있는 게 없다”의 대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어렵게 통화가 연결된 담당 과장은 전문업체도 해결을 못하고 돌아간 상황에서 “드라이기로 천천히 녹이세요. 알아서 하세요”라는 막말을 하고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입주민 A씨는 “저녁에 당직자에게 연락처를 남기고 관리소장에게 연락 달라고 하였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연락이나 공지도 없다. 이에 입주민들은 관리사무소의 갑질에 마냥 기다릴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관리사무소장은 이 상황에서 어디에 있는지? 과장이라는 사람은 책임회피와 직무유기, 입주자대표회의는 존재 하는지? 왜 알려주지 않는지? 아파트 관리비는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등에 대한 여러 가지 의문이 든다”며, “입주자들은 입주자대표는 존재하는지, 공동주택관리규약은 지켜지고 있는지, 관리사무소에 문제는 없는지 등의 의문에 정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물 없는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는 영세한 입주자들은 가뜩이나 추운계절에 관리사무소의 갑질에 그들의 마음을 더욱 움츠려들게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는 충주세경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되지 않아 답변은 듣지 못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tap water was cut off on the 3rd day due to the “gap quality of the management office” in Sekyung Apartment, Hoam-dong, Chungju!

A thorough investigation is required, such as problems with apartment housing management regulations and management offices

 

A record-breaking strong cold from the North Pole hits the Korean peninsula, and emergency disaster texts informing of the cold wave warning day after day continued, complaining of pain from the outage of water supply to residents on the third day due to the freezing of a water pipe at Sekyung Apt. Are doing.

 

Sekyung Apartment is an old building, and many poor residents such as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reside. The problem has been raised that the damage was further caused by the poor quality of the apartment management office.

 

Break News visited the site on the 8th after receiving a report from the residents of Sekyung Apartment. In the afternoon, it was crowded with frozen water and freeze accident repair companies. However, most of the companies that had a hard time recruiting failed to solve the problem and turned to them. The reason is that the water supply in the common area is frozen.

 

The water pipes for the dedicated part of the residents' homes were melted at hundreds of thousands of won, but the common parts that had to be paid by the management office were not solved, and in the end only money was lost.

 

Eventually, the residents went to the management office and protested, but the officer's reply was "It can't be helped. I do not know. In particular, I have no authority because I am a subordinate.” To the request for the contact information of the supervisor or the emergency contact network, the residents responded repeatedly saying, “There is no contact information for the manager of the management office, the contact information for the tenant's representative, or the emergency contact network.” It's an annoying situation where you lose and roll your feet.

 

Residents lamented, "The management office has no countermeasures in case of emergency, and all the superiors have questions about where and what they are doing in this emergency situation."

 

The next afternoon, the residents affected by the freeze had no progress, so they visited the management office again to hear the progress, but the official said, “I received the delivery, but there is nothing I can do”.

 

In addition, the manager in charge of having a difficult call, said, “Please melt it slowly with a dryer. Do it on your own,” he said, hung up the phone unilaterally, and burst into anger.

 

Resident A said, “In the evening, I left the contact information to the officer and asked the manager to contact the manager, but there is no contact or notice yet. As a result, residents are just waiting for the management office to go bad.”

 

“Where is the manager of the management office in this situation? Does the person named as a manager have responsibilities and abandonment of duties and tenant representative meetings? Why not tell me? There are many questions about whether the apartment management fee is being used properly,” he said. “The tenants need a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government on questions such as whether there is a representative of the tenant, whether the apartment management regulations are being followed, and whether there are any problems with the management office. I can see it.”

 

The small tenants who are having a harsh winter without water are making their minds squeeze even more at the management office in the cold season.

 

Break News made a phone call to the Chungju Sekyung Apartment Management Office and the Sekyung Group headquarters office, but couldn't hear the answer because it was not connect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