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환경정책, 새해 변함없는 강경 기조 유지
업체와 행정소송 2건 승소로 환경정책 드라이브 탄력
기사입력  2021/01/09 [21:48]   임창용 기자

 

▲ 청주시는 올해에도 변함없는 환경 강경책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각장은 굴뚝을 통해서 각종 발암물질을 뿜어낸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전국 소각장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는 청주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환경정책은 변함없이 엄격한 법률 잣대를 적용해 환경업체들의 탈・불법에 관용 없는 원리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청주시는 신축년 새해 내수 (주)클랜코의 허가취소 행정소송에 총력을 기울이고 오창 소각장 신설에도 한범덕 청주시장이 공언했듯이 불허 처분으로 기조가 형성돼 2가지 쟁점이 가장 화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 자원정책과는 잦은 행정소송으로 서울의 대형법률회사들과 장기간 법리 소송을 벌여 이제는 환경에 대한 사법부의 법리에 대해 어느 정도 대응 방향 논리가 정해진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따라 청주시는 지난해 12월 있었던 (주)클랜코와의 영업정지 1개월 처분에 대한 행정처분에 대해 대형법무법인과 법리논쟁 끝에 승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 자원정책과는 환경정책에 대한 행정소송에 현재까지 차질없이 대응하고 있지만 1월 14일 (주)클랜코와 폐기물 중간처리업 허가취소 및 폐기물 처리명령 취소(거짓 허가)에 대한 심리를 시작으로 신축년 한해도 소송이 지난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소송이 종결된 행정소송은 총 3심까지 가서 패소한 판결은 2건, 업체 자진 소취하는 2건, 이 중 1건은 행정심판에서 과징금 부과로 종결됐다.

 

3심까지 가서 청주시가 패소는 2건이며, 3심까지 가서 승소한 소송은 1건이다. 또 청주시가 1심에서 패소는 2건이며, 청주시가 변호사와 상의하여 2건은 항소하지 않고 종결했다.

 

현재 청주시는 총 6건의 행정소송이 진행 중이며 1심 심리는 4건이다. 특히 7일 선고에서 승소한 소송은 업체에서 2심에 항소할 뜻을 밝히고 있어 고등법원 2심도 곧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한범덕 청주시장 취임 이후 환경정책이 강화되기 시작해 폐기물 관리업체들에 대해 무관용과 강력한 행정지도로 환경관리에 대해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

 

이 과정에서 청주시의회와 이견이 있어 내부적인 진통과 업체들의 줄 소송으로 한때 업무 과부하로 인한 직원들의 피로도가 최고치에 올랐었다.

 

이런 이유로 청주시 공직사회에서는 기피 부서 1호로 떠올라 직원들이 인사철마다 자원정책과를 염두에 두고 대비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자원정책과를 총괄하는 환경관리본부장 자리 역시 국장급들의 기피 국으로 회자하고 있다.

 

청주시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승진에 필요한 근평 등 가점을 주는 제도를 선택해 자원정책과 직원들을 배려하고 있지만, 폐기물 지도 외에 행정소송과 민원 등 외적인 업무가 과도해 직원들의 기피는 여전하다.

 

현재 자원정책과 폐기물 지도팀이 행정소송 중인 내용은 침출수 유출이 2건, 나머지는 변경허가 미이행이 가장 많고 사업계획적합 통보취소 1건, 폐기물 처리업자 준수사항 미이행 1건, 폐기물처리업 허가신청 연장거부 1건 등이다.

 

청주시는 1월 14일 열리는 폐기물 중간처리업허가취소 소송에 전력을 기울이고 새해 벽두부터 오창후기리 소각장 저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청주시가 향후 진행될 행정 소송은 ▲(주)D 산업 청주시 흥덕구, 영업정지 1개월 처분 취소 (폐기물처리업 변경허가 미이행) 1월 7일 1심 승소 ▲(주) C 소각장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영업정지 1개월 처분 취소(변경허가 미이행), 2020년 12월 1심 승소 2심 진행 중 ▲(주) C 소각장 청주시 청원구, 폐기물 중간처리업 허가취소 및 폐기물 처리명령 최소(거짓 허가) 1심 진행 중 1월 14일 변론기일 ▲(주) D 소각장 청주시 흥덕구, 폐기물 처리사업 사업계획적합통보 취소(철회)처분 취소. 1심 변론 1월 21일 ▲(주) D 소각 장 청주시 흥덕구, 폐기물 처리업 허가 신청 기간 연장거부처분 취소 1심 변론 1월 21일 ▲(주)J 매립장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영업정지 1개월 처분 취소 소송(폐기물 처리업 변경허가 미이행) 1심 변론 2월 4일 등 6가지 소송이 진행 중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인 타격은 환경업체들도 예외 없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행정처분에 대한 소송보다 행정처분을 받아들여 환경법률을 준수하기 위해 작업장을 개선하는 노력이 진행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업체들은 대형법무법인을 선임해 경제적인 측면에서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적은 행정명령은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어 청주시 환경정책에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따라 청주시는 시민들을 위한 환경개선을 위해 업체 지도단속과 계도를 강화해 나가기로 환경 정책을 보완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si maintains a strong environmental policy for the new year

Resilience to drive environmental policy by winning two administrative litigations with companies

-im changyong reporter

 
It is predicted that Cheongju City, which is the number one incinerator in the country, will continue to apply strict legal standards for environmental policy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to apply the principle of tolerance to the evasion and illegality of environmental companies.

 

Cheongju City is known to be the most hot topic of the two issues, as Cheongju City Mayor Han Beom-deok professed, as Cheongju City Mayor Han Bum-deok professed, even in the new year's New Year's domestic demand Clanco's administrative litigation withdrawal of permission.

 

Cheongju City's Resource Policy Division has filed long-term legal lawsuits with large law firms in Seoul through frequent administrative litigations, and now it seems that the logic of the direction of response to the judiciary's legal principles on the environment has been decided to some extent.

 

Accordingly, it is known that Cheongju City won the administrative disposition for the one-month disposition of business suspension with Clanco Co., Ltd. in December last year after a legal dispute with a large law firm.

 

Cheongju City's Resource Policy Division has been responding to administrative litigation on environmental policy without any setbacks, but on January 14th, it was newly built with Clanco Co., Ltd., starting with a hearing on cancellation of the waste treatment order and cancellation of the waste treatment order It is expected that the lawsuit will proceed last year.

 

The administrative litigation, which was finalized last year, went to three trials in total, and two cases were defeated and two cases were voluntarily deprived of the company, and one of them was ended with a fine imposed at the administrative trial.

 

Cheongju City lost two cases up to the third trial, and one lawsuit was won by the third trial. In addition, Cheongju City lost two cases in the first trial, and Cheongju City ended two cases without appeal in consultation with a lawyer.

 

Currently, a total of six administrative litigations are in progress in Cheongju, and there are four trials for the first trial. In particular, it is known that the second trial of the High Court will proceed soon as the company has revealed its intention to appeal to the second trial in the case that won the sentence on the 7th.

 

Since the inauguration of Cheongju Mayor Han Beom-deok in 2019, environmental policies have begun to be strengthened, and it is taking a new turn in environmental management with zero tolerance and strong administrative guidance for waste management companies.

 

During this process, there was a disagreement with the Cheongju City Council, and internal pain relief and lawsuits by companies once raised the fatigue of employees due to overload of work.

 

For this reason, it emerged as the 1st avoidance department in the Cheongju-si public service community, and it was also noticeable that employees were preparing with the Resource Policy Division in mind during each personnel season.

 

The position of the head of the Environmental Management Headquarters in charge of the Resource Policy Division has also been cited as an evasive country for the director level.

 

As an alternative to this, Cheongju is considering resource policies and employees by choosing a system that gives additional points, such as credit for promotion, as an alternative. However, in addition to waste guidance, external tasks such as administrative litigation and civil complaints are excessive, and employees are still avoiding it.

 

Currently, there are 2 leachate spills and 1 cancellation of notification of business plan conformity, 1 non-compliance with the requirements of waste disposal companies, 1 rejection of extension of application for waste disposal business license. It's a thing.

 

It is believed that Cheongju City will devote its fullest power to the lawsuit for cancellation of the Intermediate Waste Treatment Business License held on January 14th, and will put all efforts to stop the incineration plant in Ochang-Hyeori from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The administrative lawsuit that Cheongju will proceed in the future is ▲D Industrial Co., Ltd. Heungdeok-gu, Cheongju-si, canceled the one-month disposition of business suspension (waste disposal business change permission not fulfilled) Won the first trial on January 7 ▲C incinerator Co., Ltd. Monthly cancellation of disposal (no change permission), December 2020 1st trial winning 2nd trial in progress ▲C incineration plant Cheongwon-gu, Cheongju-si, waste intermediate treatment business license cancellation and minimum waste disposal order (false permission) 1st trial in progress January 14th pleading date ▲ D incinerator, Heungdeok-gu, Cheongju-si, cancellation (withdrawal) of the notification of conformity to the waste treatment business business plan. First trial pleading Jan 21 ▲D incineration plant Heungdeok-gu, Cheongju-si, cancellation of refusal to extend the application period for waste disposal business 1 pleading pleading Jan 21 ▲J Landfill, Cheongju-si Oksan-myeon, Heungdeok-gu, Cheongju-si, lawsuit for cancellation of disposal for one month (Not fulfilling permission to change the waste treatment business) Six lawsuits are in progress, including the first trial pleading on February 4th.

 

It is analyzed that environmental companies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without exception from the recent economic damage caused by Corona 19, and efforts to improve workplaces to comply with environmental laws by accepting administrative dispositions rather than administrative dispositions are analyzed.

 

In particular, companies are creating an atmosphere of accepting small administrative orders in order to avoid economic damage by appointing large law firms, which is believed to have a positive effect on Cheongju's environmental policy.

 

Accordingly, Cheongju City is supplementing its environmental policy by strengthening company guidance and guidance to improve the environment for citizen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