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관광 활성화 3대 전략 본격 추진
코로나19 넘어 체류형 관광 신성장동력 창출
기사입력  2021/01/09 [20:35]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중부내륙 최고의 명품 체류형 관광도시로의 재도약을 위한 신성장동력 창출을 모색한다. 영춘면 상리에 진행 중인 북벽지구 테마공원 조성사업 조감도.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중부내륙 최고의 명품 체류형 관광도시로의 재도약을 위한 신성장동력 창출을 모색한다.

 
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여건을 타개할 변화의 발판으로 소확행, 액티비티, 재미와 체험 등의 기회 요인에 초점을 맞추고, 테마와 힐링이 있는 관광지 조성, 지역자원과 연계한 관광시설 확충, 사계절 아름다운 꽃과 야경도시 단양 등 3대 전략을 마련해 본격 추진에 나선다.

 
테마와 힐링이 가득한 관광 단양 조성을 위해 북벽지구 테마파크, 별다른 동화마을 등 30%의 공정률을 보이는 관광테마단지 조성사업의 속도감을 높이고, 새로운 관광거점시설로 작용할 사계절 관광 휴양시설의 사업시행자를 오는 4월까지 선정해 군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의 물꼬를 틀 예정이다.

 
단풍명소 보발재와 가곡면 갈대숲 등 기존 관광자원과의 연계를 위한 가곡면 관광자원화 사업의 기본계획 수립 용역도 이달 중 착수해 관광객의 체류시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밑그림을 올해까지 완성할 계획이다.

 

▲ 시루섬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계획도.  © 임창용 기자


수중보 건설로 안정적인 수위를 유지하는 단양강을 활용해 수상관광 시대의 새 지평을 열 다양한 연계사업들도 대거 추진된다.

 
14시간의 사투 속 인고의 어머니 스토리가 전해지는 단양역 앞 시루섬에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는 나루를 조성하며, 5번 국도와 시루섬을 연결하는 시루섬 생태탐방로 사업은 2022년까지 마무리한다.

 
단양호를 중심으로 힐링과 치유의 자연생태기반을 구축하는 단성(옛 단양) 자연생태공원, 단양강문화공원, 단양명승마을, 남한강 수변생태 탐방로 등의 사업들도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폐선을 활용한 중앙선 폐철도 관광자원화의 사업자 선정과 함께 단양팔경과 연계한 사인암, 하선암 명소화 사업들도 진행해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지역의 고른 균형발전도 도모한다.

 
최근 관광트렌드인 꽃과 조명이 가득한 관광도시 단양 조성 노력도 계속된다.

 
봄철이면 벚꽃이 만발하는 단양읍 상진리와 단성면 북하리 일원에는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명품길을 조성하며, 단양강 수변과 단양강 달맞이길 등에는 달빛, 단양호와 어우러지는 야간경관을 조성해 야경도시로의 품격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2021년은 대한민국 제1의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백년대계를 새롭게 준비해야 하는 시기”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발전하는 꿈과 희망이 있는 관광도시 단양의 재도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이 역대 최대 관광객을 동원한 2019년도 방문객수는 1067만 명으로 2020년은 코로나19 여파로 방문객이 다소 감소했으나 군은 코로나19의 지역 내 감염자를 한자리수로 유지하며, 청정하고 안전한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full-fledged promotion of three strategies to vitalize tourism

Creating a new growth engine for staying tourism beyond COVID-19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gun, No. 1 tourism, seeks to create a new growth engine for the re-leap as the best luxury stay-type tourism city in the central interior in the post-corona era.

 
The military focuses on opportunity factors such as small expansion, activities, fun and experiences as a platform for change to overcome difficult tourism conditions due to COVID-19, creating tourist attractions with themes and healing, expanding tourism facilities in connection with local resources, Three strategies, including flowers and the night city of Danyang, will be prepared and promoted in earnest.

 
In order to create a tourism full of themes and healing Danyang, a project implementer of a four-season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y, which will serve as a new tourism base facility, will increase the sense of speed in the development of a tourism theme complex with a 30% fairness rate, such as a theme park in Bukbyeok district and a special fairy tale village. It is planned to be selected as well as the long-awaited project of the military people.

 
The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for the Gagok-myeon tourism resource conversion project for linking with existing tourist resources such as Bobaljae, a famous autumn foliage spot, and Gagok-myeon reed forest, will also be initiated during this month, and the sketch will be completed by this year to extend the staying time of tourists.

 
The Danyang River, which maintains a stable water level through the construction of an underwater beam, is also being promoted in a number of ways to open a new horizon in the era of water tourism.

 
In front of Danyang Station, where the story of Ingo's mother in a 14-hour struggle is transmitted, a naru to enjoy water leisure will be built, and the Shiru Island Ecological Trail, which connects National Route 5 and Shiru Island, will be completed by 2022. .

 
Projects such as Danseong (formerly Danyang) Natural Ecological Park, Danyang River Cultural Park, Danyang Myeong Horse Riding Village, and Namhan River Waterfront Ecological Trail, which build a natural ecosystem for healing and healing, are also promoted annually.

 
Along with the selection of a tourism resource for the Chuang Line abandoned railroad using the abandoned line, the Sasangam and Haseonam attractions linked to the Danyang eight scenic spots will be promoted to promote the regional economy as well as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Efforts to create Danyang, a tourist city full of flowers and lights, a recent tourism trend, are also continuing.

 
In the area of ​​Sangjin-ri, Danyang-eup, and Bukhari, Danseong-myeon, where cherry blossoms bloom in spring, a non-face-to-face drive-through luxury road is created, and a night view that blends with the moonlight and Danyang Lake along the Danyang River and Danyang River Dalmaji Road is created to enhance the dignity of a night view city. It will be upgraded to the next level.

 
A military official said, “2021 is the time to prepare a new century of Danyang, the first sojourn-type tourism city in Korea,” and said,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make Danyang a new leap forward as a tourism city with constantly changing and developing dreams and hopes. I will do it.”

 
Meanwhile, the number of visitors in 2019, when Danyang-gun mobilized the largest tourists ever, was 10.67 million. In 2020, the number of visitors decreased slightly due to the aftermath of COVID-19, but the county maintained the number of infected people in the area of ​​COVID-19 at a single digit, making it a clean and safe tourist city. The reputation continu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