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첫 여성 조경순 공보관 임명
기사입력  2021/01/03 [16:39]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에 첫 여성공보관이 탄생했다. 충북도는 1일자로 2021년 4급 이상 고위직 정기인사를 단행하고 조경순(사진) 서울세종본부장을 공보관으로 임명했다.

 

조경순 신임 공보관은 충주 출신으로 청주여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1991년 청원군 가덕면사무소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청원군 사회복지과 등에서 근무하다가 1997년 충북도로 전입하여 국제통상과, 감사관실, 기획관실, 문화예술과 등 주요 부서를 거쳐 19년 1월 서기관으로 승진하여 서울세종본부장에 임명되었다.

 

 서울세종본부장으로 근무하며 미래해양과학관 예타 통과,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행정안전부 재정투자심사 통과 등을 측면에서 지원하였고

 

지난 30일 발표한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위해 적극적인 건의활동을 펼친바 있다.  

 

특히, 2021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기재부 등 중앙부처와 국회의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국회의원과 관계 공무원들에게 사업의 당위성 등을 설명하고 충북이 역대 최대 규모인 정부예산 6조 8202억원 확보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조 공보관은 평소 탁월한 친화력을 바탕으로 겸손하고 온화한 성품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으며 업무추진에 있어서도 부드러운 리더십 속에 전문성과 추진력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그는 “공보관은 충북도정의 최일선에서 도정을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하는 자리라 생각한다.”라며 “충북도 사상 최초 여성 공보관이라는 타이틀이 버겁지만, 이에 걸맞게 앞으로 4% 충북경제, 일등경제 충북 달성을 위한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rovince appoints the first female public affairs officer Cho Kyung-soon

-im changyong reporter

 
The first women's public information center was created in Chungbuk Province. On the 1st of the year, Chungbuk Province performed regular greetings for senior positions at level 4 or higher in 2021, and appointed Cho Kyung-soon (pictured), head of the Seoul Sejong Headquarters, as public affairs officer.

 

Cho Kyung-soon, the new public official, is from Chungju, and she graduated from Cheongju Girls' High School an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She began her public service in 1991 at the office in Gadeok-myeon, Cheongwon-gun.

 

 She later worked at the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in Cheongwon-gun, and in 1997 she moved to Chungbuk Province, where she went through major departments such as International Trade, Comptroller's Office, Planning Office, and Culture and Arts Department, and in January 19, she was promoted to secretary. As a result, he was appointed head of the Sejong headquarters in Seoul.

 

 She works as the head of Sejong Headquarters in Seoul, and she supported the passing of the Future Ocean Science Museum Yeta, the attraction of the radiation accelerator Ochang, and passing the financial investment examination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before Jecheon, the autonomous training center.

 

She announced on the 30th, and she has been actively proposing to approve the international event of the 2022 Goesan World Organic Industry Expo.

 

In particular, she visited central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Equip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secure the government budget in 2021, explaining the legitimacy of the project to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related public officials, and the government's budget of 6,820.2 billion won, the largest ever in Chungbuk. It is said that it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securing.

 

  Her assistant public affairs officer is known to have a humble and gentle character based on her usual excellent affinity, and she is evaluated that she has both her expertise and driving power in her gentle leadership in promoting her work.

 

He said, “I think the Public Affairs Office is the place that best understands and represents the province at the forefront of the Chungbuk-do administration.” “The title of the first female public official in the history of Chungbuk is overwhelming. We will do our best to serve as a communication channel for u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