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음성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성군, 제26대 신형근 음성부군수 이임
기사입력  2020/12/30 [19:10]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제26대 신형근(사진) 음성군 부군수가 2021년 1월 1일자 충청북도 인사에 따라  지방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충청북도 경제통상국장으로 영전했다.

 

신형근 부군수는 2020년 1월 2일 음성군 부군수로 부임해 1년의 재직기간동안 근무하면서 음성군 발전을 위해 열정을 쏟았다.

 

특히,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업무를 추진해 현안 사업장과 민원 현장 등을 직접 찾아가는 ‘발로 뛰는 행정’을 직접 보여주었으며, 민선 7기 음성군정이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신형근 부군수님이 지난 1년간 보여주신 자세는 우리 후배 공직자들에게 큰 교훈과 함께 ‘대한민국의 중심 행복한 음성’ 실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신형근 부군수는 음성군 직원들에게 아쉬운 인사를 건네며 “항상 군민의 입장에서 일하는 공직자가 되어 달라”는 당부의 말과 함께 “음성군과 함께한 시간을 잊지 않고 인생의 소중한 기억으로 간직하겠다”고 떠나는 감회를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본인의 뜻을 반영해 이임식은 개최하지 않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umseong-gun, 26th head of Eumseongbu-gun Shin Hyeong-geun took over

-im changyong reporter

 
Shin Hyeong-geun (pictured), the 26th deputy governor of Eumseong-gun, was promoted to deputy director of the district on January 1, 2021, according to a greeting from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served as head of the North Chungcheong Economic and Trade Bureau.

 

Deputy governor Shin Hyeong-geun was appointed as deputy head of Eumseong-gun on January 2, 2020, and worked for one year while working for the development of Eumseong-gun.

 

In particular, it showed directly the ‘administration on foot,’ in which he pursued work without being constrained by formalities, and directly visited the pending business site and the site of civil petitions, and made a lot of effort in various ways so that the Eumseong-gun administration of the 7th civil election could achieve great results.

 

Cho Byeong-ok, head of Eumseong-gun expressed regret, saying, "The attitude that Boo Gun-soo Shin Hyeong-geun has shown for the past year will be a great lesson for our junior public officials and will serve as a valuable foundation for realizing the “central happy voice of Korea.”

 

Boo Gunsu Shin Hyung-geun delivered a regretful greeting to the Eumseong-gun staff, saying, "Please always be a public official who works in the position of the military people" and expressed his feelings of leaving "I will not forget my time with Eumseong-gun and keep it as a precious memory of my life." .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