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코로나19, 병원발 확진환자 급증세
기사입력  2020/12/23 [23:01]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23일 충북지역 코로나19는 청주시, 음성군, 진천군이 요양원이나 병원발 집단확진이 지속되고 있어 의료인력 부족과 특히 병상 부족으로 확진자 대기 시간이 길어지면서 방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충북 코로나19는 23일 청주13명, 충주3명, 제천2, 괴산4, 음성7, 진천11명, 옥천1명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일반병원이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전환시 지원을 해주기로 발표를 했지만 충북은 현재까지 코로나 병원 전환 움직임이 포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코로나 입원 병동은 청주의료원, 충북대 병원, 충주의료원 등이며 가덕에 있는 공무원자치연수원은 외국인입소자들의 14일 격리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충북도는 타지역과 같이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 수용시설을 지정해 이들을 격리 입원 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다. 

 

청주시는 참사랑노인요양원발 확진자가 여전하지만 조금은 꺾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현재 입소자 및 확진자들은 메뉴얼에 따라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음성군은 집단감염이 일어난 음성S병원의 1동을 소개하고 더 이상 확진이 번지지 않게 방역망을 형성하고 있으며 병원 자체 코호트 격리로 지역사회 코로나 전파 차단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진천군은 괴산병원에서 2명의 전원 환자를 받은 이후 집단 감염이 확산돼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진천군 보건소가 확진자 격리에 나서고 있지만 확진자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고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진천군 보건당국은 확진자 병상배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확진자 특성상 병상배정이 쉽지 않아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특히, 병원측은 확진자와 비확진자 격리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병원 구조상 완벽한 차단이 어려워 보건당국과 병원 직원들과 입소자들이 불안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VID-19 in Chungbuk region, confirmed patients from hospitals are on the rise

-im changyong reporter

 

In the case of COVID-19 in the Chungbuk region on the 23rd, group confirmations from nursing homes or hospitals in Cheongju, Eumseong-gun, and Jincheon-gun are continuing, and the shortage of medical personnel and in particular the shortage of hospital beds is causing the quarantine to be disrupted as the waiting time for confirmed patients is prolonged.

 

Chungbuk COVID-19 was counted as having 13 in Cheongju, 3 in Chungju, 2 in Jecheon, 4 in Goesan, 7 in Eumseong, 11 in Jincheon, and 1 in Okcheon.

 

Accordingly,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general hospitals will provide support when converting to a corona-dedicated hospital, but it is understood that Chungbuk is not aware of the movement to change to a corona hospital.

 

Currently, the hospitalized wards for Corona are Cheongju Medical Center,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Chungju Medical Center, and the Government Officials Self-Government Training Center in Gadeok is used as a quarantine place for foreign residents on the 14th.

 

In Chungbuk Province, as in other regions, public opinion is rising that they should be hospitalized in isolation by designating asymptomatic or mild patient accommodation facilities.

 

Cheongju is analyzing that the confirmed patients from True Love Elderly Nursing Homes are still there, but are slightly broken, and the current residents and confirmed patients are complying with the quarantine guidelines according to the manual.

 

Eumseong-gun introduces building 1 of Eumseong S Hospital, where the group infection occurred, and is forming a quarantine network to prevent further spreading, and is striving to block the spread of corona in the local community with the hospital's own cohort isolation.

 

In Jincheon-gun, after receiving all two patients at Goesan Hospital, the group infection spread and 22 confirmed cases occurred, and the Jincheon-gun health center is trying to quarantine the confirmed cases, but it is having difficulty because the confirmed patient has not been assigned a bed.

 

The Jincheon-gun health authorities are complaining about the difficulty of allocating beds for confirmed patients, and it is not easy to allocate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n particular, the hospital is making all-out efforts to quarantine the confirmed and non-confirmed, but it is difficult to block completely due to the structure of the hospital, so health authorities, hospital staff and residents are having an uneasy tim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북대 김수갑 총장, 학생들과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