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일일 최대 107명 발생
청주 요양원발 57명, 음성 정신병원발 30명 등 총 107명
기사입력  2020/12/19 [11:31]   임창용 기자

 

 충북도와 청주시, 병상・의료진 확보에 초비상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지역 참사랑 노인 요양원에서 우려했던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현실로 나타나 입소자 47명이 확진되며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청주시는 19일 오전 11시 현재 1일 총 5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발생이후 n차감염에 의한 확진자 규모 최대를 기록했다.

 

청주시는 참사랑 노인요양병원 조리사 확진으로 시작된 집단 감염사태는 입소자와 가족, 병원 관계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청주시 한범덕 시장은 참사랑 노인병원 코호트 격리와 확진자들의 병상 확보를 위해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집단감염이 일어난 참사랑노인 요양원 등은 대부분 입소자들이 확진돼 이 요양원을 포함 병원을 통째로 코로나 19 병원으로 지정해 활용하는 방법도 소수에서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지역 집단감염 후 가장 파장이 큰 n차 감염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도, 청주시 보건당국이 특별 관리에 돌입했다.

 

충북도 보건 당국도 코로나 19에 따른 병상과 의료진 확보에 비상이 걸렸으며 대안 마련을 위해 이시종 지사를 비롯한 충북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고심하고 있다.

 

청주시는 19일 총 50명이 발생해 청주참사랑 노인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가는 등 지역사회에 코로나 19  전파가 일파만파로 퍼질 것을 우려해 방역당국의 난제 거리로 등장하고 있다.

 

충북 음성군에서는 코로나 확진자가 한 사람에 의해 정신병원에서 30명이 집단으로 발생해 방역당국이 정신병원을 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제천시도 두 자릿수 확진으로 다시 올라가 총 13명이 확진 됐으며 충주시도 3명이 확진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Up to 107 confirmed cases of COVID-19 in Chungbuk area per day

A total of 107 people occurred, including 57 from Cheongju nursing home and 30 from Eumseong mental hospital.

Chungbuk-do and Cheongju-si are in an emergency to secure hospital beds and medical staff

-im changyong reporter

 
The COVID-19 group infection, which was concerned at the True Love Elderly Nursing Home in Chungbuk Province, has become a reality, and 47 inmates are confirmed, which is shocking the local community.

 

Cheongju has a total of 57 confirmed cases on the 1st as of 11 am on the 19th, recording the largest number of confirmed cases due to nth infection after the outbreak of  COVID-19.

 

In Cheongju, the group infection, which started with the confirmation of a chef at the True Love Elderly Nursing Hospital, has a great impact on residents, families, and hospital officials.

 

Cheongju City Mayor Han Beom-deok is known to be struggling to prepare alternatives to quarantine the cohort of the Chamsarang Senior Hospital and to secure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t is known that most of the inhabitants such as the true love elderly nursing home, where the group infection occurred, have been confirmed, and a small number of hospitals including this nursing home have been designated and used as COVID-19 hospitals.

 

Concerns about n-th infection, which has the greatest impact after group infection in the Chungbuk region, became a reality, and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health authorities in Chungbuk Province and Cheongju began special management.

 

The Chungbuk-do health authorities also took an emergency to secure beds and medical staff due to COVID-19, and officials from the Chungbuk quarantine authorities, including Governor Lee Si-jong, are struggling to come up with alternatives.

 

In Cheongju City, a total of 50 people occurred on the 19th, and the Cheongju True Love Elderly Nursing Hospital entered a cohort quarantine, and is appearing as a difficult street for the quarantine authorities, fearing that the spread of COVID-19 will spread to local communities.

 

In Eumseong-gun, Chungcheongbuk-do, a group of 30 coronavirus confirmed patients occurred in a mental hospital by one person, and the quarantine authorities entered the mental hospital into a cohort quarantine.

 

Jecheon-si also went up again with double-digit confirmation, and a total of 13 were confirmed, and Chungju-si also reported that 3 were confirm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