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코로나19 대응 공직자 복무관리 대폭 강화
코로나19 감염사례 발생・전파, 공무원 엄중 문책
기사입력  2020/12/02 [22:54]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는 12월 한 달 소속직원의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방역지침을 대폭 강화해 추진한다.

 

  현재까지 도 소속 공무원의 코로나19 확진된 사례는 없지만, 최근 확진자 증가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해 청사 폐쇄 등 최악의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11월 말부터 시행한 ‘공직사회 모임·행사·회식·회의 관련 특별지침’을 12월 한 달 간 보다 엄격히 적용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업무 관련 여부를 불문하고 불요 불급한 모임・행사・회식은 원칙적으로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하고, 불가피할 경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엄격히 지켜야 한다.

 

  또한 특별지침의 이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침 위반으로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거나 전파할 경우 해당 공무원을 엄중 문책한다.

 

  현재 도는 특별지침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지방공무원 복무관리 지침(제2판)」에 따라 소속직원의 복무를 관리하고 있다.

 

  소속직원의 감염차단을 위해 상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단계별 재택근무, 불요 불급한 행사·회의 취소, 국내외 출장 자제 등 방역수칙을 지속 강조하고 있다.

 

  또한 매일 청내 방송을 통해 일체의 모임·회식금지 등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를 촉구하고 있다.

 

  한편, 도는 12월 3일부터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충청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분야별 강화방안’을 시행한다.

 

  이에 따라 50인 이상 모임·행사·집회가 금지되고, 공공기관의 12월 행사는 전면취소 또는 연기되며, 각종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는 비말 차단을 위해 애국가 제창이 생략된 약식절차로 진행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do significantly strengthens service management for public officials in response to COVID-19

COVID-19 infection case outbreak and transmission, severe censure by public officials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do is promoting by reinforcing quarantine guidelines to block COVID-19 infection by its employees in December.

 

  Although there have been no cases of corona 19 confirmed by officials belonging to the affiliate, this is to prevent the worst cases such as the closure of the government building in consideration of the situation where the recent increase in confirmed cases continues.

 

  The policy is to apply the “special guidelines for public service meetings, events, dinners, and meetings,” which have been implemented since the end of November, more strictly than for a month in December.

 

  In principle, unnecessary meetings, events, and dinner parties should be canceled or postponed,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related to work or not, and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should be strictly followed.

 

  In addition, in order to secure the ability to comply with the special guidelines, if a case of COVID-19 infection occurs or spreads due to a violation of the guidelines, the relevant public officials are strictly reprimanded.

 

  Currently, the province manages the service of its employees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for the Service Management of Local Public Officials by Stages of Social Distance (Second Edition)” along with special guidelines.

 

  In order to prevent infection by affiliated employees, the company continues to emphasize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at all times, working from home for each step of distance, canceling unnecessary events and meetings, and refraining from business trips at home and abroad.

 

  In addition, it urges individuals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prohibiting any meetings and dinners, through daily broadcasting within the agency.

 

  On the other hand, from December 3rd, the province is implementing a “reinforcement plan for each sector” to block the spread of COVID-19 in Chungcheongbuk-do.

 

  As a result, meetings, events, and rallies of 50 or more people are prohibited, public institutions' December events are canceled or postponed, and national rituals at various commemorative ceremonies are conducted in a simplified procedure in which the national anthem is omitted to block splashe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