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환경단체, 충북도의 음성LNG발전소 건설 반대 촉구
기사입력  2020/12/02 [20:19]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민주노총음성지부와 청주충북환경연합, 음성군 농민회, 음성환경 지킴이를 비롯해서, 음성복합발전소건설반대투쟁위원회 등의 지역의 시민・노동・환경단체 등은 2일 오전 11시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음성LNG발전소 건설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한국동서발전이 지난 2017년 12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음성군 평곡리에 LNG발전소 건설을 최종 확정함에 따라 즉각 반대투쟁위를 구성 2020년 12월까지 반대투쟁을 진행하고 있으며, 수차례의 기자회견과 반대집회, 서명운동, 음성군청 앞 천막농성도 이어 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국민권익위에 행정심판 청구와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며, 음성LNG발전소 건설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한국동서발전과 음성군은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체 음성LNG발전소 건설을 밀어 붙이고, 충북도는 광역지자체로써 기초지자체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잡아야 함에도 주민 무시와 무조건적으로 밀어 붙이는 음성군의 행태에 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의해 한국동서발전(주)는 당진에코파워 발전소 2기중 1기를 음성군 마을 주민의 요구에 따라 유치했다고 발표했지만, 충남당진에서 음성 평곡리에 발전소가 유치되기까지 한국동서발전(주)과 음성군은 주변지역주민을 상대로 사업설명회나 주민간담회를 개최한 사실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가 작년 10월 29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제출한 서류에는 음성LNG 발전소 건설예정부지인 음성군 평곡리 일원 토지 소유주들의 동의서(토지매도 의향서)를 전부 제출해서 사업장 위치 변경 허가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부지매각에 동의하지 않은 토지는 국유지를 제외하고 72필지 13만5337m²로 발전소 사업계획부지 총 246필지인 32만 5000여m² 의 42%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기사업법 시행규칙 제7조 3항 2호 및 산자부 고시 제 2016-133의 발전사업(변경)허가 세부심사 기준부지 확보 항목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올해 6월 개최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공청회에서는 대기질 측정 시기와 지점 문제, 온실가스 배출량, 이산화질소(NO2) 배출목표기준, 공업용수 공급 방안, 오폐수 처리계획, 농업피해 등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하게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음성LNG발전소가 건설 될 경우 연 290만톤의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미세먼지 악화, 오폐수로 인한 하천생태계 파괴 등 환경적인 문제가 발생되고, 음성LNG발전소 예정부지 주변은 복숭아, 사과, 고추, 수박 등 농사짓는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농작물 생장에 상당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LNG발전소가 이미 전국에 37.4GW가 가동 중이고 현재 LNG발전소의 가동률이 50%도 되지 않은 상황으로,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음을 상기시켰다.

 

이런 상황에서 충북도는 LNG발전소는 더 이상 늘릴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음성LNG발전소를 포함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며, 충북도는 더 이상 음성군민의 피해를 담보로 건설되는 음성LNG발전소를 묵인하지 말고, 음성군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음성LNG발전소를 막는 것은 음성군의 환경을 지키는 것일 뿐만 아니라 기후위기를 막고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길이라며, 충북도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면서 기자회견을 마쳤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nvironmental group in Chungbuk Province urges against the construction of Eumseong LNG power plant in Chungbuk Province

-im changyong reporter

 

Eumseong LNG Power Plant in Eumseong LNG Power Plant in front of the front door of Chungbuk Provincial Office on the 2nd at 11 am on the 2nd at 11 am on the 2nd at 11 am on the 2nd at 11 am for local citizens, labor and environment organizations such as the Eumseong Branch of the KCTU, the Eumseong County Farmers' Association, the Eumseong Environment Protector, and the Eumseong Complex Power Plant Construction Anti-Combat Committee We held a press conference against construction.

 

As Korea East-West Power finally confirmed the construction of an LNG power plant in Pyeonggok-ri, Eumseong-gun in December 2017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8th power supply and demand plan, they immediately formed an anti-combat committee, and they are fighting against it several times. It was introduced that the press conference, opposition meetings, signature campaigns, and tents in front of Eumseong-gun Office were also continuing.

 

In addition, he claimed that it had requested an administrative trial and held a public hearing with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and insisted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should be stopped immediately.

 

 Nevertheless, Korea East-West Power and Eumseong-gun push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while disregarding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and Chungbuk-do, as a large-area local government, had to correct the wrong administration of the basic local governments. I accused him of doing it.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8th power supply and demand plan, Korea East-West Power Co., Ltd. announced that it had attracted 1 out of 2 Dangjin Eco Power plants at the request of residents of Eumseong-gun, but until the power plant was attracted to Eumseong Pyeonggok-ri in Dangjin, East-West Power Co., Ltd. and Eumseong-gun argued that they had never held a business briefing session or a residents' meeting with the residents of the surrounding area.

 

In addition, in the documents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o the Central Administrative Appeals Committee on October 29 last year, the consent of the land owners in Pyeonggok-ri, Eumseong-gun, the site where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is expected to be constructed, was submitted and approved to change the location of the workplace. Revealed.

 

The land that did not agree to the sale of the land require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power plant was 135337m² (72 lots, excluding state-owned land), which is 42% of the total 246 lot of the power plant project plan, 325,000m².

 

This pointed out that it did not meet the criteria for securing the standard site for detailed examination of the power generation project (change) in Article 7 (3) 2 of the Enforcement Rule of the Electricity Business Act and Notification No.

 

At a public hearing on the draft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held in June this year, the problem of air quality measurement period and location, greenhouse gas emission, nitrogen dioxide (NO2) emission target standard, industrial water supply plan, wastewater treatment plan, agricultural damage, etc., were poorly prepared. Said that it has been confirmed.

 

When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is constructed, 2.9 million tons of greenhouse gases are emitted per year, environmental problems such as deterioration of fine dust and the destruction of the river ecosystem due to wastewater occur, and peaches, apples, peppers, and watermelons around the planned site of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It was pointed out that it is a typical rural village where farming is expected, and considerable damage is expected to grow crops.

 

Moreover, with 37.4GW of LNG power plants already in operation nationwide, and the current LNG power plant utilization rate is less than 50%, President Moon Jae-in reminded that he declared a carbon-neutral goal in 2050 in a speech at the National Assembly.

 

In this situation, Chungbuk Province argued that the number of LNG power plants should no longer be increased, but concrete plans for GHG reduction, including Eumseong LNG power plants, should be established and implemented in order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in 2050.

 

The most important role of Chungbuk-do is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residents of the province, and Chungbuk-do urged them not to tolerate the Eumseong LNG power plant, which is built for the damage of the Eumseong-gun, but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Eumseong-gu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