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2021년 1월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기사입력  2020/12/01 [21:2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가 매년 증가하는 생활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쓰레기 종량제봉투 가격을 인상한다.

 
그동안 청주시의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은 계속해서 논의됐으나, 경제 여건과 주민 가계부담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량제봉투 가격을 2003년 이후 17년 간 인상하지 않았다.

 

그러나 생활쓰레기 발생량이 급증함에 따라 이를 처리하기 위한 시의 재정 부담이 큰 상황으로 처리비용을 현실화하고 쓰레기 배출량 감량화를 위해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시기인 만큼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시점을 조율해 왔다.

 

올해 상반기에 인상을 결정하고 10월 인상하려고 했던 것을 이미 한 차례 연기했으며, 쓰레기를 처리하는 소각장 용량이 초과해 예산을 추가로 들여 민간 소각장에 위탁을 하고 있는 형편이다.

 

시 관계자는 점점 늘어나는 쓰레기양을 줄이고 폐기물 처리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주민 부담률은 쓰레기를 수거해 처리하는 실제비용 대비 종량제봉투 판매수입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현재 청주시의 주민부담률은 26%로, 현재 쓰레기 처리비용의 26%만 주민이 부담하고, 처리비용의 74%는 청주시의 예산으로 부담하고 있다.

 

환경부의 종량제봉투 가격 현실화 인상권고안은 주민부담률 38%다.

 

전국의 청주시와 유사한 규모의 자치단체와 인접 자치단체의 종량제봉투 가격을 고려해 주민부담률 36%로 가격을 결정했다.

 

주민부담률을 현실화하기 위한 청주시의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폭은 63%이다.

 

 
다만, 공사장생활폐기물 전용마대의 경우(40리터 ‘안 타는 쓰레기 전용마대’)는 1600원에서 3500원으로 120% 인상하기로 했다.

 

공사장 생활폐기물은 각종 공사, 작업 시 배출되는 5톤 미만의 생활쓰레기로 벽돌 잔재, 타일 조각, 변기 조각, 석재 조각, 시멘트 혼합물 등이 있다.

 

청주시의 공사장 생활폐기물 전용마대는 판매가격이 인근 지자체에 비해 현저히 낮아, 인근 지자체의 공사장 생활폐기물이 지역 내로 유입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고자 인근 지자체의 가격을 고려해 결정했다.

 

새롭게 제작되는 종량제봉투는 색상도 변경된다.

 

‘타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는 종전의 붉은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되며, ‘안 타는 쓰레기 마대’는 보라색으로 ‘타는 쓰레기 마대’는 종량제봉투와 같은 노란색으로 변경해 인상 전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가격 인상으로 인한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해 12월부터는 봉투판매소를 대상으로 사전교육 및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혼선 방지를 위해 가격 인상 이전에 제작ㆍ판매된 종량제봉투는 인상 이후에도 소진될 때까지 신형봉투와 함께 기존가격으로 판매·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raises the price of volume-based garbage bags in January 2021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will increase the price of volume-based garbage bags from January 1st next year to reduce the annual increase in household waste and increase the resource recycling rate.


Up to now, the price of volume-based envelopes in Cheongju City has been debated continuously, but in order to minimize economic conditions and the burden on residents' households, the price of volume-based envelopes has not been increased for 17 years since 2003.

 

However, as the amount of household waste has increased rapidly, the city's financial burden to dispose of it is large, so the cost of disposal has been realized and the price of the pay-as-you-go bag has been increased to reduce the amount of waste discharged.

 

The city has adjusted the timing of increasing the price of pay-as-you-go bags as it is a time when the economic difficulties of citizens increased due to Corona 19.

 

The increase was decid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the plan to raise in October has already been postponed once, and the capacity of the incinerator to dispose of waste has been exceeded, so it is consigning an additional budget to a private incinerator.

 

A city official explained the background of the impression that the increase in the price of pay-as-you-go bags can no longer be delayed in order to reduce the increasing amount of waste and to cover the cost of waste disposal.

 

The residents' burden rate refers to the ratio of revenue from sales of pay-as-you-go bags to the actual cost of collecting and disposing of garbage.

 

Currently, the resident burden rate in Cheongju City is 26%, and only 26% of the current garbage disposal cost is borne by residents, and 74% of the disposal cost is borne by the budget of Cheongju City.

 

The recommendation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 increase the actualization of volume-based envelope prices is 38% of the residents' burden.

 

The price was decided at a residents' burden rate of 36%, taking into account the price of pay-as-you-go bags of local governments and neighboring local governments of a size similar to that of Cheongju city in the country.

 

In order to realize the residents' burden rate, Cheongju's price increase for pay-as-you-go bags is 63%.

 
However, in the case of a bag dedicated to construction site household waste (a 40-liter “non-burnable garbage bag”), it was decided to increase it by 120% from 1600 won to 3500 won.

 

Construction site household waste is less than 5 tons of domestic waste that is discharged during various works and works, such as brick residues, tile pieces, toilet pieces, stone pieces, and cement mixtures.

 

Cheongju city's sale price for construction site household waste is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neighboring local governments.Therefore, there are frequent cases of construction site household waste from nearby local governments flowing into the area, so the decision was made in consideration of the price of nearby local governments to prevent this phenomenon.

 

The color of the newly produced pay-as-you-go bag is also changed.

 

The “burnable garbage bag” is changed from red to yellow, the “non-burnable garbage bag” is changed to purple, and the “burnable garbage bag” is changed to yellow, which is the same as the pay-as-you-go bag, so that it can be easily distinguished from before the hike.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hoarding due to price hikes, preliminary training and inspections are planned for envelope stores starting in December.

 

A city official said, “To prevent confusion among citizens, we plan to ensure that the volume-based bags manufactured and sold before the price increase can be sold and used at the existing price along with the new bags until they are exhausted even after the increas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