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유치원 ‘방과후 놀이유치원’ 50개 운영
유치원 방과후 과정, 놀이와 쉼 중심으로 운영
기사입력  2020/12/01 [08:46]   임창용 기자

▲ 충북교육청은 유치원 방과후 놀이유치원을 운영을 쉼과 놀이 중심으로 하고 있다. 사진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통해 물의 흐름 관찰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유치원 방과후 놀이유치원을 운영해 유치원 방과후 과정을 학습 형태의 수업이나 특성화프로그램 보다는 쉼과 놀이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방과후 놀이유치원은 방과후 과정 운영 시 놀이 지속 시간을 확보하고 유지해 유아의 놀 권리와 쉴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놀이 운영 및 현장 안착 지원을 위해 올해 50개 유치원에서 방과후 놀이유치원을 운영하고 있다.

 
 공모를 통해 74개원이 지원하여 심사를 통해 공립 35개원, 사립 15개원 등 50개 유치원을 선정하여, 3월 원당 500만원씩 예산 지원하여 유치원 실정에 따라 놀이 환경 조성, 교사와 학부모의 놀이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역량 강화를 위해 자율적으로 사용하도록 하였다.

 
00데이, 00의 날 등 프로그램화, 컨텐츠화, 주기화된 놀이 운영보다는 날씨 상황에  관계 없이 우천 중 비옷을 입고 놀이하기, 하절기에 그늘막 아래서 물놀이 하기 등 유아들이 놀이에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어 언제 어디서나 일상적인 놀이가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있다. 

 
 실제로 방과후 놀이유치원 참여를 시작으로 특성화프로그램을 미운영 또는 일부 운영하는 경우 1~2개 이내로 최소화하고 체육·음악 등 예체능 프로그램으로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에 유아의 일상이 놀이와 분리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교사 역할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도교육청은 ‘방과후 놀이유치원’ 사업의 성과와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권역별 찾아가는 방과후 놀이유치원 컨설팅을 실시했다.

 
 지난 11월 2일 중부권을 시작으로, 남부권, 북부권 등 권역별로 11월 13일까지 6회에 걸쳐 실시됐으며, 유치원별 운영 사례 나눔과 질의 및 응답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컨설팅은 소그룹으로 운영돼 교원 간 충분한 소통과 논의를 통해 ‘방과후 놀이유치원’ 사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컨설팅에 참여한 죽림유치원 임재희 원장은 “방과후 놀이유치원 운영을 위해 교사 역량 강화는 물론 학부모님들의 인식 개선이 필요함을 알게 됐다”며 “다른 유치원들의 우수 운영 사례를 우리 유치원에 적용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돼 내년에도 이 사업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노영신 장학관은 “참석자들이 운영 사례를 나누는 과정 속에서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유아들의 건강한 발달 지원과 쉼과 놀이가 있는 방과후 놀이유치원 운영을 위해 2021년에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operates 50 “after school play kindergartens” in kindergartens

 Kindergarten after-school courses, centered on play and rest

 Wearing a raincoat and playing in rain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cheongbuk-do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operates an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 which focuses on rest and play rather than learning-type classes or specialized programs.

 
 The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 secures and maintains the duration of play when running after-school courses to ensure the right to play and rest of children.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operating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s in 50 kindergartens this year to support play operation and site settlement.

 
 74 schools applied through a public offering, and 50 kindergartens were selected through screening, including 35 public and 15 private schools, and provided a budget of 5 million won per school in March to create a play environment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the kindergarten, and to encourage teachers and parents to play. It was used autonomously to improve awareness and strengthen capabilities.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children can continue to play, such as wearing raincoats in rain regardless of weather conditions and playing in the water under the shade in the summer, rather than programming, contents, and periodic play such as 00 Day and 00 Day. So that everyday play can continue anytime, anywhere.

 
 In fact, starting with participation in a play kindergarten after school, if a specialized program is not operated or partially operated, it is minimized to 1 or 2, and is limited to arts and sports programs such as physical education and music.

 
   Accordingly, as the awareness of the role of a teacher to prevent children's daily life from being separated from play has increased,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conducted consulting for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s visited by region to prepare the results and improvement plans for the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 project.

 
 Starting with the central region on November 2nd, it was conducted six times by November 13th for each region, including the southern and northern regions, and was conducted through sharing of operating cases by kindergarten, inquiries, and answers.

 
   In particular, this consulting was operated as a small group, and through sufficient communication and discussion among teachers, it became an opportunity to seek ways to develop the “after school play kindergarten” business.

 
 Jaehee Lim, the director of Juklim Kindergarten, who participated in the consulting, said, “I realized that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teacher's capacity and improve the awareness of parents to operate the play kindergarten after school.” “It is a good opportunity to apply the best practices of other kindergartens to our kindergarten. Yes, I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this project next year.”

 
 "It was a valuable time for participants to share ideas in the process of sharing operational cases," said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cholar Noh Young-shi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consulting, we aim to support the healthy development of children and operate an after-school play kindergarten with rest and play. We will actively support in 2021.”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