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권행정협의회,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합의
수도권 일극화 대응 및 충청권 글로벌 경쟁력 기대
기사입력  2020/11/20 [22:1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청권 4개 시도(충북대전세종충남)는 제29회 충청권행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전격 합의했다.

 

충북도는 20일 오전 9시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개최된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참석하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에 서명하고, 충청권 광역 생활경제권 형성을 위해 공동협력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추진을 위한 공동 합의문에는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 형성 및 사회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협력,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전략수립 연구용역 공동 수행,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등 사업추진, 도민 참여를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및 충청권행정협의회 기능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사업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일반철도 포함), 충청산업문화철도,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의 사업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의 추진 합의는 충청 신수도권 시대 도래에 대비하여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충청권이 선도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현재 대한민국은 인구, 기업,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서 수도권 집중화 현상으로 인한 심각한 국토 불균형의 위기에 처해 있으며, 수도권은 부동산, 교통,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비수도권은 생산인구 유출과 사회기반시설 투자 감소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

 

기존의 국가균형발전정책으로는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의 소멸을 더 이상 막을 수 없고,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여 광역지자체의 권역별 초광역화라는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함으로써 신행정수도권의 기반을 강화하고, 행정수도 완성을 앞당겨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청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광역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를 통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시대적 임무를 완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역화는 생활권, 경제권을 일치시키는 것이고, 이를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라고 지속적인 협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cheong Regional Administrative Council agreed to promote large-area living economy zone in Chungcheong region

Responding to the unific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expecting global competitiveness in the Chungcheong area

-im changyong reporter

 

Four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area (Chungbuk, Daejeon, Sejong, and Chungnam) held the 29th Chungcheong Administrative Council and agreed to promote the metropolitan living economy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On the 20th, at 9 am on the 20th, four provinces and provinces in Chungcheong area attended the 29th Chungcheong-gu Administrative Council held at the National Sejong Arboretum on the 20th.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has agreed to jointly cooperate to form a living and economic sphere.

 

The joint agreement for the promotion of the'Chungcheong Regional Living Economic Zone (Mega City)' includes the formation of a single living zone and economic zone, cooperation in the fields of society, culture, economy, etc. Contents include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innovative city for balanced development, promotion of projects such as the metropolitan living economy area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formation and operation of a council for participation of the city and provincial residents, and reinforcement of the function of the Chungcheong administrative council.

 

In particular, it was decided to actively cooperate in promoting projects such as the Chungcheong regional metropolitan railroad network (including general railroad), the Chungcheong industrial cultural railway, ultra-wide autonomous vehicle special zones, and the establishment of Silicon Valley in the Chungcheong area as a project in the Chungcheong area.

 

The agreement for promotion of the Chungcheong Regional Living Economy Zone (Mega City) is meaningful in that the Chungcheong region will lead the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Chungcheong new metropolitan area.

 

Currently, Korea is at risk of serious imbalance in land due to the centr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in all areas such as population, businesses, and jobs, and real estate, transportation, and environmental problems occur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outflow of the production population and investment in infrastructure facilities decrease in the non-metropolitan area. Is going through a vicious cycle.

 

The exist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can no longer prevent the centr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disappearance of the provinces, and in response to the polar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the necessity of a new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of super-wide regionalization by region is emerging.

 

Accordingly, it is expected that Chungcheong, the center of Korea, will grow into a metropolitan area with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by reinforcing the foundation of the new administrative metropolitan area by agreeing to promote the metropolitan living economy are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area.

 

Chungbuk-do Governor Lee Si-jong said, “We will be able to fulfill the mission of the times of completing the administrative capital through the widening of the Chungcheong area.” “The widening is to harmonize the living and economic areas, and for thi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in the Chungcheong area.” Ask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