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수도권 내륙선 국가계획 반영 촉구 민・관합동결의대회 동참
기사입력  2020/11/20 [17:54]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염원하는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4개 지자체와 지역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20일 청주국제공항-충북혁신도시-진천국가대표선수촌-안성-동탄을 잇는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민관합동 결의대회가 안성맞춤랜드에서 열렸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접촉을 꺼리는 분위기 속에서도 철도유치에 대한 간절함으로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을 비롯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행사장을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진천-안성 철도유치민간위원회에서 직접 제작한 홍보동영상 상영으로 시작된 행사는 각 지역 단체장, 민간대표들의 인사말과 축사, 어린이대표들의 결의문 낭독 등이 이어졌다.

 

또한 진천과 안성 지역주민들이 철도유치의 염원을 담아 자발적으로 전개한 서명운동 서명지 75천여명분을 진천시안성시에 각각 전달하는 행사도 가졌다.

 

특히 안성시 주민들이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기원하며 직접 개사해 부른 철도주제가 예전엔 미처몰랐어요는 참석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끌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오늘의 민·관합동 결의대회는 수도권내륙선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중앙정부에 전달한다는 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제4차 국가청도망 구축계획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혼심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 경기도,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는 지난 해 11월 수도권내륙선 실현을 위한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 10월에는 경기도-충청북도 4개 시·군 합동 국회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수도권내륙선의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수도권내륙선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6개 지방정부가 함께 수도권내륙선 철도구축사업의 제4차 철도망계획 반영을 정식 건의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incheon-gun calls for the reflection of national plans for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participates in the joint public-private freeze conference

-bongsu kim reporter

 

Four local governments and local residents of Jincheon-gun, Cheongju, Hwaseong-si, and Anseong-si, wishing to attract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gathered together.

 

On the 20th, a joint public-private resolution contest was held at Anseong Maatchim Land, urging the reflection o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of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connecting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Chungbuk Innovation City-Jincheon National Athlete's Village-Anseong-Dongtan.

 

Even in the atmosphere of reluctance to make face-to-face contact due to Corona 19, many people thoroughly adhere to the quarantine rules, including wearing masks, and heated the atmosphere of the event venue.

 

The event, which started with the screening of a promotional video produced by the Jincheon-Anseong Railway Promotion Committee, was followed by greetings and congratulatory remarks by local group leaders and private representatives, and reading of resolutions by children's representatives.

 

In addition, an event was held in which the local residents of Jincheon and Anseong delivered 75,000 signatures of the signing campaign voluntarily developed by the residents of Jincheon and Anseong, respectively.

 

In particular, the topic of the railroad sung by the residents of Anseong City by opening their own opening prayers to attract inland lines in the metropolitan area drew hot attention from the attendees, saying, ‘I didn’t know before.’

 

Song Gi-seop, head of Jincheon County, said, “Today's public-private joint resolution conference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hat it communicates to the central government the passionate aspirations of local residents for inland ships in the metropolitan area.” I will do my best until the last moment the plan is finalized.”

 

Meanwhile, Chungbuk-do, Gyeonggi-do, Jincheon-gun, Cheongju, Hwaseong-si, and Anseong-si signed a joint promotion business agreement in November of last year to realize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It is carrying out various activities to reflect the national plans of the metropolitan inland ships.

 

In addi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feasibility study for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six local governments are planning to make a formal proposal to reflect the 4th railway network plan for the metropolitan inland line railroad construction projec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