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행정・일상생활 성차별 언어 개선 추진
성 평등, 존중 언어로 바꿔 사용하기 위해 22건 선정
기사입력  2020/11/20 [09:01]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가 일상생활과 행정 안에서의 성불평등하고 부적절한 언어를 성 평등·존중 언어로 바꿔 사용하기 위해 대표적인 차별언어 22건을 선정했다.

 

개선이 필요한 차별언어를 선정하기 위해 시는 2개월에 걸쳐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일상 속 성차별 언어를 성 평등 언어로 바꾸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시 산하 전 부서를 대상으로 성불평등·차별적 행정용어 발굴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최종적으로 청주시 성평등제도 운영방안 협의회에서 성역할 고정관념, 가부장적 표현, 여성비하 표현, 여성 비주류인식 표현 등 22건의 차별언어를 선정해 평등언어로 바꿀 것을 제안했다.

 

시민 제안 내용으로는 부인을 집에만 있는 사적 존재로 여기는 표현인 집사람배우자, 엄마만 자녀의 승하차를 도와준다는 성역할 고정관념이 존재하는 맘스 스테이션어린이 승하차장으로, 여성대상 성범죄를 사소하게 느끼게 하는 음란물성착취물로 변경해 사용할 것 등을 제안했다.

 

행정 용어 발굴 내용으로는 성별에 대한 고정관념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도시와 농촌을 서열적 관계로 두고 차별성을 표현하는 자매결연상호결연으로 여성을 결혼한 여성과 결혼하지 않은 여성으로 구분하는 부녀자여성으로 개선할 것을 제안했다.

 

시는 선정된 차별 언어를 전 직원이 공유해 개선하기로 했으며, 공공 및 민간의 성인지 감수성 교육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우리가 일상에서 무심코 사용하는 표현뿐만 아니라 공공언어 속에서도 성차별적 표현은 상당히 많다라며성 평등 언어 사용을 통해 청주시 전반에 성 평등 문화가 확산되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promotes language improvement for gender discrimination in administration and daily life

22 selected to be used as a language of gender equality and respect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has selected 22 representative languages ​​of discrimination in order to change the language of gender inequality and inappropriateness in daily life and administration into a language of gender equality and respect.

 

In order to select discriminatory languages ​​that need improvement, the city held a'event to change everyday gender discrimination language into gender equality language' for two months for Cheongju residents, and'gender inequality and discriminatory language' for all departments under the city. The project was promoted to discover administrative terms.

 

Finally, the “Cheongju-si Gender Equality System Operation Plan Council” proposed 22 different languages ​​of discrimination, including gender role stereotypes, patriarchal expressions, derogatory expressions for women, and non-mainstream recognition expressions for women, and change them into equal languages.

 

As for the citizen's suggestion,'Houseman', which is an expression that regards his wife as a private entity only at home, is'Spouse', and'Mom's Station', which has a gender role stereotype that only mothers help children get on and off, is'Children's platform. , It has been suggested that'pornography' that makes sexual crimes against women feel trivial should be changed to'sex exploitation'.

 

As for the findings of administrative terminology, stereotypes about gender can be evoked, and'sisterhood', which expresses discrimination by placing cities and rural areas in a hierarchical relationship, is called'mutual relationship', as a woman who married a woman and an unmarried woman. It was proposed to improve the classification of'women' to'female'.

 

The city decided to improve the selected language of discrimination by sharing it with all employees, and it plans to use it for gender sensitivity education in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A city official said, “There are quite a lot of gender-discriminatory expressions in public languages ​​as well as expressions that we use inadvertently in our daily lives.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spread a gender equality culture throughout Cheongju through the use of gender equality languag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