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충북 반도체산업 육성협의회 출범식 개최
기사입력  2020/11/19 [20:47]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와 충북테크노파크,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은 1910:00 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에서 반도체관련 산관 관계자 40여명이 참여한 충북 반도체산업 육성협의회(이하 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협의회는 도내 반도체관련 기업, 대학, 연구기관이 인력양성과 기술개발 등의 협업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충북 반도체 산업의 지속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출범식은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해 이장섭 국회의원, 박문희도의장,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경제단체장, 반도체 관련 기업 대표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협의체 초대 회장으로 선출된 네패스 김남철 사장은 협의회를 통해 기업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충북 반도체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출범식 후 2부 행사로 진행한 시스템반도체 후공정(PnT) 산업육성 포럼에서 김현호 한국실장산업협회장은 시스템반도체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후공정 산업 육성 필요성과 발전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좌장을 맡은 성균관대 이강윤교수의 주재로 80여분 동안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종합토론을 진행했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네패스·아드반테스트 등 반도체 주요기업 임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충북테크노파크 등 반도체관련 공공기관의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가했다.

 

삼성전자 윤승욱 상무는 시스템반도체 패키지 산업 허브(Hub) 구축을 통해 대한민국 후공정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네패스 김명기 상무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테스트 센터를 정부가 투자함으로써 시스템반도체 일괄 공정이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는 환경 구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아드반테스트 장석현 상무는 고성능 마이크로 프로세서(High Performance MPU) 제품의 예를 들어 2020년은 약 220억개의 트랜지스터(TR)로 구성되어 있지만 10년 후에는 1222억개의 TR이 집적될 것으로 예상되고 이러한 집적도 향상은 기존의 테스트 설비 및 방법으로 한계가 분명히 존재한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패키징 기술 발전과 테스트 기술 확보가 중요하고 나아가 국내 인력 육성 및 신기술 개발을 위한 제반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테크노파크 송이헌 센터장은 이러한 환경구축에 대한 대안으로 정부의 시스템반도체 첨단 후공정 기술혁신 플랫폼 구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축사에서 충북수출이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수출증가율 2(9월 기준)를 기록하는 등 호조에 있는데, 그 중심에 충북의 반도체 산업이 있다.”라며, “메모리반도체 시장의 2배 규모인 시스템반도체, 그것도 후공정 분야를 집중 육성하기로 한 것은 잘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북은 6대 신성장 산업을 통해 산업체질을 개선하였고, 지난 5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하는 등 반도체산업 육성의 좋은 여건과 기회를 맞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오늘 협의회 출범과 포럼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반도체산업의 혁신이 시작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do, Chungbuk Semiconductor Industry Promotion Council held inauguration ceremony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do, Chungbuk Techno Park, and Chungbuk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held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Chungbuk Semiconductor Industry Promotion Counc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cil) at 10:00 on the 19th at the Grand Plaza Cheongju Hotel, in which 40 people from semiconductor-related industries, academia, and government participated.

 

The council plans to reinforce the competitiveness of companies and lead the sustainable growth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Chungbuk through collaboration with semiconductor-related companies, universities, and research institutes in the province.

 

The inaugur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Provincial Governor Lee Si-jong, lawmaker Lee Jang-seop, Chairman Park Moon Hee-do,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eads of economic organizations, and representatives of semiconductor-related companies.

 

Nam-cheol Kim, president of Nepes, who was elected as the first chairman of the council, expressed his ambitions, saying, “We will strengthen the semiconductor industry ecosystem in Chungbuk by further strengthening the cooperation system between companies through the conference.

 

At the System Semiconductor Post-Process (PnT) Industry Promotion Forum held as a second part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Kim Hyun-ho, Chairman of the Korea Office Industry Association, announced the necessity of fostering the post-process industry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ecosystem for system semiconductors and development plans.

 

Following that, under the chairmanship of Professor Kangyoon Lee of Sungkyunkwan University, an in-depth comprehensive discussion of experts was held for 80 minutes.

 

Executives of major semiconductor companie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SK Hynix, Nepass and Advantest, and experts from public institutions related to semiconductors such as the Kore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Evaluation and Technology and Chungbuk Techno Park participated as a panel.

 

Seung-wook Yoon, executive director of Samsung Electronics, suggested that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post-processing industry should be strengthened by establishing a system semiconductor package industry hub.

 

Nepes Managing Director Kim Myung-ki said that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n environment that enables the system semiconductor batch process to proceed smoothly by investing in test centers that require large-scale investment.

 

In particular, Advantest Senior Vice President Seok-Hyun Jang said that, for example, high performance microprocessor (MPU) products consist of about 22 billion transistors (TRs) in 2020, but 122.2 billion TRs are expected to be accumulated in 10 years. He argued that there is a clear limit to this level of integration with existing test facilities and methods, and to solve this, it is important to develop packaging technology and secure test technology, and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n environment for fostering domestic manpower and developing new technology.

 

Chungbuk Technopark Center Director Song Yi-heon emphasized the necessity of the government's system semiconductor advanced post-process technology innovation platform as an alternative to the environment.

 

Provincial Governor Lee Si-jong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The exports of Chungbuk are in good shape, recording the second-largest export growth rate (as of September) amid the corona crisis, and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Chungbuk is at the center.” “It is twice the size of the memory semiconductor market. “It was a good choice to focus on fostering in-system semiconductors, and the field of post-processing.”

 

In addition, “I think that Chungbuk has improved its industrial constitution through six new growth industries, and has met with good conditions and opportunities for foster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such as attracting a multipurpose radiation accelerator in May.” I hope that the semiconductor industry's innovation will begin in earnest.”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