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소방본부, 심뇌혈관 질환 발생 즉시 119 신고 당부
순환기계 질환 조기 발견과 신속한 처치 필수
기사입력  2020/11/18 [19:15]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소방본부(본부장 김연상)는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심뇌혈관 질환이 발병하기 쉽다며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119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인구 10만명 당 45.8명이 이 질환으로 사망했다.

 

2019년에 심뇌혈관질환으로 사망한 사람 수는 6(3,086), 7(3,102), 8(3,091)에 가장 적었고, 12(3,7245)1(3,941)에 가장 많았다.

 

환절기 급격한 온도 변화가 자율신경계 이상을 초래해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높이기 때문에 심뇌혈관 질환이 발병하기 쉽다.

 

심혈관 질환은 갑작스러운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이 오고 등과 어깨 등으로 통증이 확산된다. 이때 즉시 119로 신고하고 상체를 높여 누운 자세로 안정을 취하며 심호흡을 하도록 한다.

 

뇌혈관 질환은 말이 어눌해지고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감각이 둔해지고, 얼굴 근육의 표정 변화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극심한 두통과 어지럼증 등이 나타난다.

 

두 질환은 증상이 갑자기 나타나지만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사망과 장애를 막을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119에 연락해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는 게 중요하다. 최적 시기(골든타임)가 심혈관 질환은 2시간 이내, 뇌혈관 질환은 3시간 이내이기 때문이다.

 

119에 신고할 경우 침착하고 정확하게 주소를 알리고 주소를 모를 경우 주변에 있는 큰 건물 또는 간판 상호명 등을 알려주면 출동구급대원이 신속하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김연상 본부장은 신속정확한 신고는 심뇌혈관 질환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필수사항이라며, “심뇌혈관 전조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119에 신고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Fire Department urges to report 119 immediately after cardiovascular disease

Early detection and prompt treatment of circulatory system disease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Fire Department (Head of Headquarters Kim Yeon-sang) said that cardio-cerebrovascular disease is more likely to occur during the changing seasons with a large daily temperature difference.

 

According to statistics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cardio-cerebrovascular disease is one of the leading causes of death in Korea, accounting for 24.3% of all deaths, and 45.8 per 100,000 people died from this disease.

 

The number of people who died from cardiovascular disease in 2019 was the lowest in June (3,086), July (3,102), and August (3,091), and in December (3,7245) and January (3,941). ) Was the most.

 

The sudden change in temperature during the change of seasons causes abnormalities in the autonomic nervous system, constricting blood vessels and increasing blood pressure, so cardio-cerebrovascular disease is likely to occur.

 

Cardiovascular disease causes sudden chest pain and shortness of breath, and the pain spreads to the back and shoulders. At this time, call 119 immediately and raise your upper body in a lying position to rest and breathe deeply.

 

Cerebrovascular disease is characterized by poor speech, lack of strength or sensation in the limbs, and no change in facial muscles, and severe headache and dizziness appear.

 

Both diseases show symptoms suddenly, but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can prevent death and disability. It is important to call 911 as soon as symptoms appear and go to the nearest hospital emergency room. This is because the optimal time (golden time) is within 2 hours for cardiovascular disease and within 3 hours for cerebrovascular disease.

 

If you call 119, tell the address calmly and accurately, and if you don't know the address, give the name of a large building or signboard nearby, so that the emergency responders can quickly determine the location.

 

Head of headquarters Kim Yeon-sang said, "Quick and accurate reporting is essential for securing a golden time for cardio-cerebrovascular diseas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