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중앙선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 민간사업자 모집 공모
기사입력  2020/11/18 [18:16]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이 중앙선 폐선 부지를 활용한 관광자원화 사업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실시한다. 사진은 죽령역 전경.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국가철도인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 전철에 따른 단양군 구간 폐선 부지를 활용한 관광자원화 사업의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를 실시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이번 민간사업자 공모 기간은 지난 17일부터 2021115일까지 60일 간이며, 공모 관련 자세한 사항은 국가철도공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모를 진행하는 이번 중앙선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은 단성역부터 죽령역까지 폐선 구간(8.2km)에 특색 있는 또아리터널(대강터널)을 활용해 레일바이크와 풍경열차 등 체험관광 시설을 도입하는 사업으로 특히, 천혜의 자연경관인 소백산, 단양강과 연계한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 2015년부터 폐선 시점에 맞춰 사업이 적기 추진될 수 있도록 국가철도공단과 지속적인 협의 과정을 진행했으며, 지난 4월 폐선 부지의 활용가치 제고를 위한 상호간의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천만명이 다녀가는 중부내륙 최고의 관광도시 단양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등 인접 체류형 관광지와 현재 개발 구상 중인 죽령 일원의 관광자원화사업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새로운 관광 랜드마크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단성면, 대강면 등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이번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선정되면 군은 지역의 숙원사업인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또한, 군에서 추진 중인 4계절 관광휴양시설 조성사업 등 각종 민간 자본 투자사업 유치에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nyang-gun, Jungang Line Abandoned Railway Tourism Resource Recruitment Project for Private Businesses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8th, it was announced on the 18th that Danyang-gun, No. 1 tourism, will be holding a contest to select a private business operator for the tourism resource conversion project using the site of the Danyang-gun section along the Dodam-Yeongcheon double track of the national railway.

 

The public offering period for this private business is 60 days from the last 17 to January 15, 2021, and detailed information on the public offering can be found through the announcement on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website.

 

The Jungang Line Abandoned Railway Tourism Resource Project, which is under the contest, is a project to introduce experience tourism facilities such as rail bikes and landscape trains using the characteristic Toari Tunnel (Daegang Tunnel) in the closed line section (8.2km) from Danseong Station to Jukryeong Station. In particular, it is a project to create a complex cultural space for staying in connection with the natural scenery of Sobaeksan and Danyang River.

 

To this end, the military has conducted a continuous consultation process wi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so that the project can be carried out in a timely manner in accordance with the time of closure from 2015, and in April, it signed a mutual agreement to enhance the utilization value of the abandoned ship site.

 

Through this project, the county can not only maintain the reputation of Danyang, the best tourist city in the central part of the region, where 10 million people visit, but also create synergy with nearby tourist attractions such as Mancheonha Skywalk and Jando Island on the Danyang River and the tourism resource development project of the Jukryeong area currently under development It is expected that a new tourist landmark that will be effective will be created.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help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revitalizing the economy and creating jobs in relatively underdeveloped regions such as Danseong-myeon and Daegang-myeon.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said, “If a private business operator is selected through this competition, the county will provide active support for the smooth promotion of the region's long-awaited project, the abandoned railway tourism resource projec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also gain momentum in attracting various private capital investment projects such as tourism and recreation facilities construction project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