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 청주의료원・충북학사 행정사무감사
기사입력  2020/11/17 [21:19]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정책복지위원회(위원장 박형용)17일 청주의료원과 충북학사 소관 업무에 대한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먼저, 이숙애 의원(더불어, 청주1)은 독감백신 유출사건에 관하여 청주의료원장의 기관장으로서의 관리능력과 사후조치능력 부재를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의료원장의 관행이라는 표현은 매년 있었던 일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cctv8일부터 18일 사이에만 자료가 없는 등 조직적 반출이라는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주장했다. 또한, 백신 반출내역에 직계존비속 외의 지인을 협약기관으로 표기하여 반출한 것은 협약기관을 빙자한 국민혈세 낭비라고 꼬집었다.

 

또한, 공공의료병원의 의료정보 유출 방치 사태 및 처리능력 부재에 대해서도 꾸짖었다. “환자의 의료정보(처방내역)와 환자와 간호사 간의 대화내용 일체를 기자에게 유출하고 당시 담당 근무자가 2-3명으로 명확히 나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직원 대상 조사 등 시간 끌기에 급급했으며, 관련자가 전혀 없다고 보고 하는 등 사건을 은폐하려고 했다면서 추후 이런 사안이 재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구체적인 조치방안을 촉구했다.

 

장선배 의원(더불어, 청주2)코로나19의 영향으로 청주의료원의 경영수지가 크게 악화돼 특단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코로나 이후 장례문화가 급격하게 변하고 있어 앞으로 장례식장 수익률은 떨어질 것이다라면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건강검진 분야도 코로나로 인해 검진을 수개월간 일시 중단했기 때문에 대폭적인 수익률 증가는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또, “이에 코로나 이후의 악화되는 상황에 대처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며 의료원의 분야별 경영수지 개선대책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상욱 의원(더불어, 청주11)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2019년 지역거점 공공병원 운영평가에 청주의료원이 최우수등급을 받은 것은 축하할 일이지만 이 중 윤리경영분야는 거의 꼴찌 수준이었다, “윤리경영분야가 전체 등급에 비해 유난히 낮은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형용 위원장(더불어, 옥천1)청주의료원의 규모가 작지 않고 직원 수도 500명이 넘는데 감사 관련 부서가 없는 것은 문제가 있다, “독립적인 기구로써 감사부서 신설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의영 의원(더불어, 청주12)청주의료원 2019년 고객만족 지수가 2018년에 비해 오히려 떨어졌다, “고객만족도는 병원에 대한 신뢰도는 물론 수익과도 직결되므로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직원들의 지속적인 노력이 요구 된다고 말했다.

 

허창원 의원(더불어, 청주4)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이긴 하지만 대민 무료진료 성과가 작년대비 30%정도 수준이다라며, “공공의료를 담당하는 기관인 만큼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내년에는 성과를 높일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형용 위원장(더불어, 옥천1)금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 제안된 사항이 조속한 시일 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rovincial Council Policy Welfare Committee, Cheongju Medical Center/Chungbuk Haksa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7th, the Policy Welfare Committee (Chairman Hyung-Yong Park) conducted an administrative audit in 2020 on the affairs of the Cheongju Medical Center and Chungbuk Academy.

 

First, Rep. Lee Sook-ae (and Cheongju 1) criticized the director of the Cheongju Medical Center for the lack of management ability and follow-up ability as an institutional director for the flu vaccine spill.

 

Rep. Lee argued that "the medical director's expression of "practice" acknowledges what happened every year. "CCTV cannot be free from the suspicion of systematic export, such as the absence of data only between the 8th and 18th." In addition, it was pointed out that the export of the vaccine with acquaintances other than those of direct existence as a convention institution was a waste of national blood tax in the name of the convention institution.

 

They also rebuked public medical hospitals for neglect of medical information leakage and lack of processing capability. “Even though the patient's medical information (prescription details) and all the conversations between the patient and the nurse were leaked to the reporter, and there were 2-3 workers in charge at the time, it was urgent to take time, such as an investigation for all employees, and no one was involved. I tried to cover up the incident, such as reporting,” and urged specific measures to be taken in case such an incident reoccurs.

 

Rep. Jang Sun-bae (in addition, Cheongju 2) said, “The management balance of Cheongju Medical Center has deteriorated significantly due to the impact of Corona 19, and special measures are required.” "It is difficult to expect a significant increase in profitability in the field of health checkups where profits can be expected, as the checkup was temporarily suspended for several months due to corona."

 

Rep. Jang also added, "Therefore, we need to prepare an alternative that can generate profits by coping with the deteriorating situation after the coronavirus, and ask for measures to improve the management balance of each medical center."

 

Rep. Lee Sang-wook (in addition, Cheongju 11) said, "It is a congratulation that the Cheongju Medical Center received the'best' rating in the 2019 regional base public hospital operation evaluation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but among them, ethics and management were almost the last." He said, “I am sorry that the ethics and management field received exceptionally low evaluation compared to the overall rating.”

 

Chairman Park Hyung-yong (in addition, Okcheon 1) said, “There is a problem that the size of the Cheongju Medical Center is not small and there are more than 500 employees, and there is no audit-related department,” he said. “As an independent organization, please actively review the establishment of an audit department.”

 

Clinic Eui-yeong Lee (and Cheongju12) said, “The customer satisfaction index in Cheongju Medical Center in 2019 was rather lower than in 2018.” “Customer satisfaction is directly related to not only the reliability of the hospital, but also the profit. Continuous effort is required.”

 

Rep. Heo Chang-won (in addition, Cheongju 4) said, “Although it is a special situation of Corona 19, the results of free medical treatment for the public are about 30% compared to last year.” As an institution in charge of public medical care, for the health and safety of residents, next year Please try to improve the performance.”

 

Meanwhile, Chairman Hyung-Yong Park (in addition, Okcheon 1) ordered, "Please make an effort to improve the matters pointed out and suggested in this year's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as soon as possible.“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