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음]손용기 이사장(학교법인 서원학원) 별세
서원학원장(葬)으로 엄수
기사입력  2020/11/09 [06:23]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청주시 학교법인 서원학원 목민(牧民) 손용기 이사장(사진)이 향년 84세의 일기로 8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1936년 경기도 화성군에서 태어나 배재고등학교와 성균관대학교 법정대학 상학과를 졸업하고 에프액시스 대표이사(2004)를 지냈으며, 2008년 난치병인 췌장암 3기 진단을 받았으나 평생의 숙원인 육영사업에 대한 의지로 이를 극복하고 20123월부터 학교법인 서원학원 이사장으로 봉직 중이었다.

 

고인은 20123월 당시 학원 부채와 구성원 간 극심한 내홍으로 분규사태에 있던 서원학원에 약 500여억 원을 희사하여 분규의 근본 원인이었던 학원부채를 완전하게 해결하고 학교법인 서원학원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손용기 이사장은 취임식에서 투명경영을 약속하고 몸소 실천함으로써 구성원의 화합을 이끌어내 서원대학교가 안정을 기반으로 발전하여 중부권 명문사학으로 재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서원대학교는 2018년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 선정, 대통령표창, 국무총리 표창과 교원 임용합격 명문대학으로 괄목한 만한 성장을 이뤘다.

 

평소 검소함이 몸에 베인 손용기 이사장은 큰 차를 마다하고 매일 경차를 직접 운전하여 사무실에 출근했고, 특히 공정한 인사를 신념으로 삼아 교직원 인사(人事)에서 일체의 외부청탁을 거절하여 투명경영을 몸소 실천했다. 취임식에서 선포한 창조경영, 책임경영, 투명경영의 교육철학을 담은 서원학원 교육이념합리적 혁신, 사랑과 행복, 최선의 노력을 제정하여 서원대학교를 비롯한 5개 중등학교를 이끌며 여생을 국가 교육발전과 창조적 인재를 양성하는데 헌신했다.

 

손용기 이사장은 경기도 화성군에서 평범한 농부의 2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17살인 중학교 3학년 때 갑작스럽게 아버님을 여의고 어려운 가정형편에서도 배움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학업을 마쳤다. 갖은 역경과 고난을 이겨 자수성가 한 후에는 어려운 사람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캄보디아에 손용기선교센터를 설립하여 해외 교육봉사에 헌신했다. 2008년 췌장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남은 생은 국가와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인재를 양성하는 육영사업에 꿈을 갖고 있다가 2012년 서원학원 가족이 되었다.

 

학교법인 서원학원은 서원학원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하고 전찬구 상임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 빈소는 충북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이며, 영결식은 11일 오전 8시 서원대학교에서 서원학원장()으로 엄수된다. 향년 84세의 일기로 별세한 손용기 이사장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가족 선영에서 영면하게 된다. 유족으로 미망인 김길자 여사, 상주 손석민 전 서원대총장과 2녀가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Appointment] Chairman Son Yong-ki (School Foundation Seowon Gakuen) dies

Strict adherence to Seowon Academy

 

Sohn Yong-gi, chairman of Seowon Academy, a school corporation in Cheongju, Chungcheongbuk-do, passed away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of the 8th with the diary of 84 years old.

 

The deceased was born in Hwaseong-gun, Gyeonggi-do in 1936, graduated from Baejae High School and Sungkyunkwan University, Department of Commerce, served as the CEO of F Axis Co., Ltd. (2004). In 2008, he was diagnosed with pancreatic cancer, an incurable disease, in the third stage, but his lifelong dream is a nursing business. He overcame this with his commitment to and has been serving as the chairman of Seowon Academy since March 2012.

 

In March 2012, the deceased donated about 50 billion won to Seowon Academy, which was in a dispute due to the debts of the academy at the time and the extreme misery between the members, completely resolving the academy debt, which was the root cause of the dispute, and took office as the chairman of Seowon Academy.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the late Chairman Son Yong-ki promised transparent management and practiced it, leading to unity among its members, laying the foundation for Seowon University to develop on the basis of stability and leap back into a prestigious history in the central region. As a result of these efforts, Seowon University has achieved remarkable growth as a prestigious university that was selected as a self-improving university, a presidential citation, a prime minister citation, and a faculty appointment pass in the 2018 University Basic Competency Assessment.

 

The late Chairman Sohn Yong-gi, who was usually frugal, refused to drive a large car and drove himself to the office every day.In particular, taking the fair personnel as a conviction, the personnel of the faculty and staff refused any external solicitations and made transparent management. I practiced it myself. The educational philosophy of Seowon Academy, which contains the educational philosophy of creative management, responsible management, and transparent management proclaimed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was enacted, “reasonable innovation, love and happiness, and the best effort”, leading five secondary schools including Seowon University to develop national education for the rest of their lives. And dedicated to fostering creative talent.

 

The late Chairman Son Yong-gi was born in Hwaseong-gun, Gyeonggi-do, as the eldest son of 2 boys and 4 daughters of ordinary farmers. When he was a 17-year-old middle school 3rd grader, he suddenly took care of his father and did his best without giving up his passion for learning even in difficult family circumstances. Finished. After overcoming hardships and hardships and becoming self-made, he established the Son Yonggi Mission Center in Cambodia to provide educational opportunities to those in need and devoted himself to overseas education service. After being judged for the third stage of pancreatic cancer in 2008, the rest of his life dreamed of nurturing human resources who woul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and the region, and in 2012 became a family at Seowon Academy.

 

Seowon Academy, a school foundation, decided to hold a funeral as the director of Seowon Academy, and formed a funeral committee with Jeon Chan-gu as its chairman. Vinso is located in the special room 1 of the funeral hall of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the ceremony will be held at Seowon University at 8 am on the 11th as the director of Seowon Academy. Chairman Son Yong-gi, who passed away due to his 84-year-old diary, will run for office in Sunyeong, a family in Seongbok-dong, Suji-gu, Yongin-si, Gyeonggi-do. There is a widow, Kim Gil-ja, and Sangju Son Seok-min, former president of Seowon University and two daughter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