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하나은행, 금융지원 업무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0/10/19 [21:15]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청북도와 하나은행은 1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시종 도지사, 지성규 하나은행장, 송재빈 충북테크노파크원장, 이응걸 충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장영규 기술보증기금 충청지역본부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도내 외자유치 활성화와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 스마트 공장 보급·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주요 내용은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투자정보 공유 및 금리 우대(1%),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75억 원(최대 7천만 원이내 보증),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의 하나은행 대출 시 이차보전(2% 이내) 지원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에 따라 세계 각국으로부터 가장 안심할 수 있는 투자처로 한국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기존 충북도의 외자유치 촉진을 위한 환경 조성과 행·재정적 지원에 하나은행의 컨설팅 및 금리우대 혜택이 더해져 외국 투자가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지원 부분에서는 하나은행이 특별출연금을 마련하고 대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보에서 7천만 원 한도 내 75억원의 특별 신용보증 지원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는 대상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부정책 기조에 맞춰 충북테크노파크에서는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금융 지원 사항 홍보 및 기업을 발굴할 계획이며, 기업이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해 하나은행 대출 실행 시 최대 3.8%(하나은행 1.8% + 경영안정자금 2.0%)까지 이차보전 지원하고 기보에서도 보증비율 향상 및 요율 감면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추가적인 지원책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시기에 지자체와 금융권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바탕으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코로나 확산 이후 지역기업은 내수 감소로 인한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번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통해 제공될 혜택이 기업의 메마른 가슴에 단비가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충청북도와 함께 경제위기극복에 한 축을 담당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코로나19로 경제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오늘 협약이 우리 상공인들과 기업인들에게 가뭄의 단비이자 든든한 우군이 될 것이다.”라며기업하기 좋은 충북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해 금융기관과 협업하여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해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Chungbuk-do and Hana Bank signed a financial support business agreement

 

On the 19th, Chungcheongbuk-do and Hana Bank signed a financial support business agreement to overcome the Corona 19 economic crisis in the small meeting room of the provincial office.

 

Provincial Governor Si-jong Lee, Seong-gyu Ji, head of Hana Bank Co., Ltd., Jae-bin Song, President of Chungbuk Technopark, Eung-geol Lee, Chairman of Chungbuk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nd Young-gyu Jang, head of Chungcheong Regional Headquarters of Technology Guarantee Fund attended.

 

This agreement is to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foreign capital attraction in the province, smooth financing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ffected by the coronavirus, and the spread and expansion of smart factories.

 

The main content is to share investment information and preferential interest rates (1% range) to promote foreign investment attraction, financial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of KRW 7.5 billion (guarantees up to 70 million KRW), and secondary preservation when loans to Hana Bank of smart factory establishment companies Within 2%) support.

 

In particular, as Korea is attracting attention as the most reliable investment destination from countries around the world due to the global spread of Corona 19 this year, Hana Bank's consulting and interest rate preferential benefits for creating an environment and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to promote foreign capital attraction in the existing Chungbuk Province. This addition is expected to draw the attention of foreign investors.

 

In the financial support sector, Hana Bank provides special credit guarantees of KRW 7.5 billion within the limit of KRW 70 million in the new report 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province who want to make special contributions and loans. It is expected to expand.

 

In addition, in line with the government policy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hungbuk Technopark plans to promote financial support related to smart factory construction and discover companies.When companies execute Hana Bank loans to build a smart factory, up to 3.8% (Hana Bank It plans to provide secondary preservation support up to 1.8% + business stabilization fund 2.0%) and also provide benefits such as improvement in guarantee ratio and rate reduction in notation.

 

It is expected that the frozen regional economy can be energized by establishing a close cooperation system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financial institutions in a time when additional support measures are desperately needed.

 

“Since the spread of the corona, local companies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financing due to a decrease in domestic demand, so the benefits to be provided through this financial support business agreement are expected to serve as a cost to the dry heart of companies.” "Through this agreement, we will play a part in overcoming the economic crisis with Chungcheongbuk-do."

 

 

Governor Lee Si-jong said, “In the context of the economic crisis caused by COVID-19, today's agreement will serve as a foundation of drought and a strong alliance to our business and businessmen and businessmen.” We look forward to working together to turn crises into opportunities and to create a virtuous cycle structure by activating investment attraction.”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