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길형 시장, '자연과 생활이 조화로운 품격 있는 도시' 제시
좋은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로...지속가능한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
기사입력  2020/10/15 [17:35]   김병주 기자

 

▲ 조길형 충주시장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조길형 충주시장이 민선 7기 후반기의 키워드로 ‘자연과 생활이 조화로운 품격 있는 도시’를 제시했다.

 

조 시장은 15일 주재한 정책토론회의에서 “민선 7기 전반기의 핵심은 좋은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로 자라나는 세대가 머물며 경제활동을 하는 지속가능한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을 이끌어내는 데에 있었다”며 “앞으로는 경제활성화에 꾸준히 힘을 싣는 것과 함께 시민 삶의 질을 개선하는 일에도 관심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상하수도, 도시가스, 생활 쓰레기 등 기초생활 시설의 기반확충과 처리체계를 잘 갖춰서 시민 모두가 일상에서 평안하고 만족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충주의 자연환경은 전국 어느 곳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자신하면서 “지역 곳곳에 잠재된 자연의 아름다움을 잘 관리해서 시민들의 일상과 관광객들이 충주에 머무는 것만으로도 몸과 마음의 휴식을 얻을 수 있는 건강하고 쾌적한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시청 전 부서가 분야별로 시민들에게 좋은 경관으로 알음알음 알려진 친숙한 장소, 잠재력을 가진 장소 등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키워내야 한다”며 “생태공원, 시민의 숲, 수생정원 등 생활권과 가까운 곳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도시디자인도 고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 시장은 능암늪지 생태공원을 예로 들며 “다수 방문객의 접근성을 고려한 진입로 개설, 민물 생태 체험관·명품정원·무술공원 등과 연계한 코스 개발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공들여 조성된 장소가 알려지지 못해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홍보에도 힘써야 한다”고도 했다.

 

조길형 시장은 “짧은 유행에 반짝하는 새로운 시설을 개발하는 전략보다는 충주의 고유한 매력을 잘 가꿔서 색을 입히고 멋을 더해야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몇 번이고 다시 찾고 싶은 품격 있는 도시를 완성할 수 있다”며 “향이 좋은 차를 음미하듯 깊은 자연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충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아래의 기사는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 기사입니다.]

 

Mayor Jo Gil-hyung presents'a city of dignity in harmony with nature and life'

By attracting good companies and creating jobs...to develop into a sustainable and livable city

 

[Break News Chungbuk] Reporter Kim Byeong-ju = Chungju Mayor Jo Gil-hyung suggested'a city of dignity in harmony with nature and life' as the keyword for the second half of the 7th term of the Minseon.

 

Mayor Cho said at a policy discussion meeting presided over on the 15th, “The core of the first half of the 7th period was to attract good companies and create jobs to lead the development into a sustainable and livable city where the growing generation stays and engages in economic activities.” In the future, it is time to focus attention o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as well as continuing to focus on economic revitalization.”

 

To this end, he emphasized, "It is most important to ensure that all citizens feel peace and satisfaction in their daily lives by having a well-equipped infrastructure and treatment system for basic living facilities such as water and sewage, city gas, and household waste."

 

In addition, he said, “The natural environment of Chungju is not lacking compared to any other place in the country,” he said. “By managing the beauty of nature potential throughout the region, citizens' daily lives and tourists can relax their body and mind just by staying in Chungju. We have to create a healthy and pleasant city where we can get money.”

 

“All departments of the city hall should actively discover and nurture familiar places and places with potential that are known to citizens as a good landscape for each field.” “In ecological parks, citizens' forests, aquatic gardens, etc. I asked you to consider the city design that you can easily meet.”

 

Mayor Cho cited Neungam Wetland Eco Park as an example, saying, “We will actively review the opening of an access road in consideration of the accessibility of many visitors, and the development of courses in connection with the freshwater ecological experience center, luxury garden, and martial arts park.” He also said, “You should also try to promote active publicity to avoid neglect.

 

Mayor Jo Gil-hyung said, “Rather than a strategy to develop new facilities that sparkle in a short fashion, you need to dress up the unique charm of Chungju, color it, and add style to enhance the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as well as dignity that you want to find again and again. “We can complete the city,” he said. “I will make Chungju where you can feel the deep scent of nature as if you are savoring good-scented tea.”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