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우 충북교육감, 미래세대와 정책 대화 참석
환경교육에 대한 청소년들의 질문에 교육감이 답하다
기사입력  2020/10/15 [15:0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김병우 충북교육감은 15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미래세대와 함께 여는 정책대화’-기후위기 대응, 교육을 통해 시작하다-에 참석하여 청소년들과 학교 환경교육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교육부 주최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는 유은혜 교육부장관과 전국시도교육감 대표로 김병우 충북교육감, ‘청소년 기후행동소속 청소년들이 참석하였다.

 

청소년 기후행동20188월 조직되어 현재 50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환경부장관 면담, 유엔기후행동 정상회담에 한국 청소년 대표로 참가하는 등 지구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환경 운동을 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학교환경교육 활성화와 이에 대한 청소년들의 요구사항들이 논의되었다.

 

이 자리에서 청소년 기후행동석탄발전 투자 금융기관에 대한 시도교육청의 금고 이용을 하지 않을 수 없느냐?”라는 질문에,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전국 11개 시도교육청들이 탈석탄 교육금고 지정 운영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북교육청에서는 교육청 교육금고 지정 평가항목에 해당 은행의 탈석탄 선언 여부와 재생에너지 투자 실적 등을 포함하기 위한 세부 운영 규칙 개정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답하였다.

 

이어 환경교육감을 표방하는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학교숲 조례를 제정하여 2015년부터 현재까지 57개의 학교에 학교숲을 조성하고 생태환경 및 기후위기 대응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한걸음 더 나아가 충북교육청에서는 학교의 운동장을 학교숲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전 절차로 학교숲 공간을 체육장 기준 면적에 포함하는 학교 설립 운영 규정 변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앞으로 환경교육 프로그램 운영 계획을 수립할 때 우리 청소년 기후행동여러분들의 정책 조언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충북교육청은 2018년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과 김은경 환경부장관, 전국의 환경동아리 학생이 참여하는 환경방학 프로젝트 선포식, 2019미래세대를 위한 전국 생태환경교육포럼을 개최하였다.

 

2019년 전국환경의 날 기념식에서는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유일하게 최초로 환경부장관 기관 표창을 수상하였고, 2021년 전국 최초로 환경교육센터설립 등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교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Chungbuk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attends policy dialogue with future generations

 

Superintendent answers youth questions about environmental education

 

Chungbuk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participated in the'Policy Dialogue Opening with Future Generations' held at 2pm on the 15th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Started through Education- and shared opinions with the youth about school environmental education .

 

The meeting,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was attended by Education Minister Eun-Hye Yoo, Chief of Provincial Provincial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Byeong-woo, and youths from “Youth Climate Action”.

 

'Youth Climate Action' was organized in August 2018, and currently, more than 500 youths are participating, and various environmental campaigns to respond to the global climate crisis, such as meeting with the Minister of Environment and participating in the UN Climate Action Summit as Korean youth representatives. have.

 

At this meeting, the demands of youths and the vitalization of school environment education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were discussed.

 

At this meeting,'Youth Climate Action' was asked, "Is it compelling to use the safes of the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for financial institutions invested in coal power generation?" He announced that h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operation'.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is reviewing the revision of detailed operating rules to include the bank's declaration of coal-free coal and investment performance in renewable energy in the evaluation items designated by the Education Office.” I answered.

 

Following that, Superintendent Kim, who advocated for the superintendent of environmental education, said,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enacted the School Forest Ordinanc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creating a'school forest' in 57 schools from 2015 to the present, and providing education to respond to ecological environment and climate crisis.” “Going one step further,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is making efforts to change the rules for establishing and operating schools that include the school forest space in the standard area of ​​the sports field as a preliminary procedure for creating a school playground as a school forest,” he said.

 

Chungbuk Superintendent Kim Byeong-woo said, “I ask for policy advice and active participation from our “Youth Climate Action” when setting up the environmental education program operation plan in the future.”

 

Meanwhile, the Chungbuk Office of Education held the ``Environmental Vacation Project Declaration Ceremony'' in 2018 in which North Chungcheong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Byeong-woo, Minister of Environment Kim Eun-kyung, and students from environmental clubs from all over the country participated, and in 2019 ``National Ecological Environment Education Forum for Future Generations''.

 

At the 2019 National Environment Day celebrations, 17 metropolitan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were the first to receive an award from the Minister of Environment, and in 2021, the nation's first ‘Environment Education Center’ was established, and we are doing our best to provide environmental education for future generation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