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털・OTT사업자, 수익성 비례 공적 책무 부과 필요성 대두
최근 5년간 포털에 5억 8천만원, 유튜브에 6억 1천만원 공익광고 집행
기사입력  2020/10/14 [20:12]   임창용 기자

지상파 수천억 적자, 공익광고 무상 편성의무 실행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방송통신발전기금(이하 방발기금)을 한푼도 납부하고 있지 않은 포털 및 OTT(인터넷 기반 미디어 콘텐츠 제공 서비스 사업자) 사업자의 플랫폼에 공익광고료가 지난 5년간 23억여원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의원(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청주 청원구, 사진)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에서 제출받은 최근5년 온라인 매체별 공익광고료 지급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유튜브, 포털, SMR 등 플랫폼에 매년 56억원씩 공익광고료를 납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부터 20206월까지 유튜브에 61천만원, 포털(다음, 네이버)58천만원, SNS 매체(페이스북, 인스타그램)244백만원, 광고 대행사 SMR86백만원, U+wifi광고에 9천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바코가 5년간 온라인 매체에 납부한 총 공익광고료 233천만원 중 1516백만원은 방발기금에서, 814백만원을 자체기금에서 충당했다.

 

특히 코바코의 온라인 매채 공익광고 집행은 90%가 하반기에 집행되어, 관행적으로 늦장 집행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변 의원은 온라인 미디어에 공익광고 광고료 집행은 미디어 생태계의 변화에 구색을 맞추기 위한 사업에 불과하다고 꼬집으며 방발기금납부 의무조차 없는 OTT 및 포털사업자들의 주머니만 채워주는 꼴이다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방송광고 매출액에 따라 방발기금을 납부하고 있는 지상파 방송사는 방송법73조 및 동법 시행령 59조에 의거하여 매월 전체 방송시간의 0.2%이상 비상업적 공익광고를 무상으로 의무 편성하고 있으나, 방송법상의 미디어의 법적 정의조차 없는 포털 및 OTT 사업자는 어떠한 공적 책임도 지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미디어 환경 변화로 지상파TV의 광고 매출이 최근 5년간(2015~2019) 36.08% 급감했고 지역 지상파 방송사들은 고사 위기에 처해 있는 반면, 온라인 광고 매출액은 매년 가파르게 성장해 2019년 전체 광고시장 매출액 점유율이 46.9%를 육박했다.

 

이에 대해 변 의원은 현행법상 포털과 OTT사업자는 방송사업자가 아닌 부가통신사업자로 구분되어 방발기금 납부 대상이 아니지만 기금을 통해 직·간접적 혜택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온라인 광고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수익성에 맞는 공적 책무를 부과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변의원은 온라인매체 유료 공익광고 집행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갈수록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온라인 매체에 공익광고 무상편성 등 공적책무를 부과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를 모색해야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Portal/OTT operators need to impose public obligations proportional to profitability

 

580 million won on portal and 610 million won on YouTube for the past 5 years

 

Tens of billions of billions of terrestrial deficits, free of charge for public service advertising

 

It was found that 2.3 billion won was invested in the platform of portals and OTT (Internet-based media content service providers) operators that did not pay a single penny for the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Development Fund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Bangpok Fund).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Korea Broadcasting Advertising Promotion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Kobaco) by Rep. Jae-il Byun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mmission, Cheongju Cheongwon-gu, photo) It has been confirmed that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are paid annually at 500 to 600 million won to platforms such as portals and SMRs.

 

From 2016 to June 2020, 610 million won on YouTube, 580 million won on portals (Daum, Naver), 244 million won on SNS media (Facebook, Instagram), and 8 on advertising agency SMR. It was found that it was 6 billion won and 90 million won in U+wifi advertisement.

 

Out of the total public service advertising fees that Kobaco paid to online media over the past five years, KRW 1.56 billion was provided by the Bang Bang Fund and KRW 814 million was provided by its own fund.

 

In particular, 90% of KOBACO's online trading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are executed in the second half, and it seems inevitable that it is customarily executed late.

 

Rep. Byun pointed out that “the execution of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on online media is just a business to match the assortment of changes in the media ecosystem,” and pointed out that “it is only filling the pockets of OTT and portal operators who do not even have the obligation to pay releasing funds.” did.

 

In fact, terrestrial broadcasters paying the broadcasting advertisements according to the sales amount of broadcasting advertisements are obligated to organize non-commercial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free of charge at least 0.2% of the total broadcasting time per month in accordance with Article 73 of the Broadcasting Act and Article 59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ame Act. Portal and OTT operators, which do not even have a legal definition of, do not have any public responsibility.

 

Due to changes in the media environment, terrestrial TV ad sales have plunged 36.08% over the past five years (2015-2019), while local terrestrial broadcasters are in crisis, while online ad sales have grown sharply every year, accounting for the share of the total ad market sales in 2019. It reached 46.9%.

 

Regarding this, Rep. Byun said, “Under the current law, portals and OTT businesses are classified as value-added telecommunications businesses, not broadcasting businesses, and are not subject to payment of the Bang-in Fund, but they are receiving direct and indirect benefits through the fund.” “The online advertising market is growing rapidly. In the meantime, there is a need to impose public obligations suitable for profitability.”

 

In addition, Eui-won Byun said, "We must immediately stop the online media paid public service advertisement execution business, and seek a legal and institutional mechanism that can impose public duties such as free public service advertisements on online media, which are increasingly influential."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