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지역 출신 최고 농업연구직 공무원 배출
기사입력  2020/10/13 [16:40]   임창용 기자

▲ 사진 왼쪽부터 김두호 원장, 박의광 팀장.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 괴산읍 대사리(이장 김종호)에서 우리나라를 이끌어가는 최고의 농업연구직 공무원이 잇따라 배출돼 화제다.

 

지난 1월에는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두호 원장(국가직 1)이 부임했고, 이어 6월에는 충청북도 농업기술원 박의광 팀장이 종자기술사에 최종 합격하며 농작물분야 기술사 3종을 모두 취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 원장은 동인초(11), 괴산중(26), 청주 세광고와 충북대학교를 졸업한 후 1986년 농촌진흥청 근무를 시작했다.

 

이후 수많은 연구 업적을 통해 대통령 표창을 두 차례나 수상하며 국립식량과학원장을 거쳐 국립농업과학원장이라는 최고 연구직 공무원의 자리에 올랐다.

 

박의광 팀장은 동인초(25), 괴산중(40), 충북고와 충북대학교를 졸업하고 농업연구직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작물 연구, 와인 품질관리 연구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며 특허출원, 학술발표 등을 이어온 베테랑이다.

 

특히, 박 팀장은 주경야독으로 2017년 농화학기술사, 2018년 시설원예기술사, 2020년 종자기술사를 취득하며 농작물분야 기술사 3종을 모두 취득했다.

 

기술사는 국가기술자격 등급체계에서 기능사, 산업기사, 기사, 기능장 위의 등급으로 최고 자격을 말하며, 해당 분야의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두루 갖춰야 취득할 수 있어 한 해 통상 5명 안팎의 합격자가 나오곤 한다.

 

김종호 대사리 이장은 이렇게 작은 시골마을에서 최고의 농업전문가를 한 해에 2명이나 배출한 것은 이제껏 없던 일이라며 매우 경사스러운 한 해로 마을 주민들 모두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표 괴산읍장은 괴산군에서 인재들이 배출됐다는 소식은 주민들 모두의 경사라며 앞으로도 의지와 능력이 있는 지역의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괴산읍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oesan-gun, producing local agricultural research officials

 

Goesan-eup rural village, first-class public officials and technicians

 

It is a hot topic as the best agricultural researcher public servants leading Korea in Daesang-ri (Lee Jong-ho Kim), Goesan-eup, Goesan-gun, Chungcheongbuk-do, have been continuously produced.

 

In January,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s National Academy of Agricultural Sciences Director Kim Doo-ho (Level 1) was appointed, and in June, Chungcheongbuk-do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Park Eui-kwang team leader, finally passed the seed engineer, and acquired all three agricultural crop engineering specialists.

 

Director Kim started working at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in 1986 after graduating from Dongincho (11th), Goesanjung (26th), Cheongju Sead an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Since then, he has received two presidential citations for his numerous research achievements, and has become the head of the National Academy of Food Sciences and then as a top researcher as the head of the National Academy of Agricultural Sciences.

 

Eui-Kwang Park, the team leader, graduated from Dong In-cho (25 times), Goesan Middle School (40 times), Chungbuk High School an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nd started a public life as an agricultural researcher, carrying out various tasks such as research on subtropical crops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research on wine quality management, and patents. He is a veteran who has been applying for applications and academic presentations.

 

In particular, team leader Park acquired all three types of agricultural engineering technicians by acquiring an agricultural chemical engineer in 2017, a facility gardening engineer in 2018, and a seed engineer in 2020 as Joo Gyeong-ya-dok.

 

Technicians refer to the highest qualifications in the national technical qualification rating system with the ranks above craftsmen, industrial engineers, engineers, and craftsmen.Because they can only be acquired with professional knowledge and practical experience in the relevant field, usually around 5 successful applicants per year. do.

 

“It has never been possible to produce two of the best agricultural experts a year in such a small rural village,” said Kim Jong-ho, chief executive director. “It is a very happy year and all the villagers are happy.”

 

Goesan-eup, head of Goesan-eup Lee Min-pyo, said, “The news that people have been born in Goesan-gun is a sergeant for all resident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