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청정괴산 환경보전 및 유기농 발전방향 논의
2020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국제행사 승인 기원 토론회
기사입력  2020/10/09 [07:0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괴산군은 국제로타리3740지구 괴산로타리클럽 주관으로 지난 8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에 걸쳐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2020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국제행사 승인 기원 토론회가 비대면 형식으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괴산군의 청정환경 보존과 유기농업의 발전 방향 등의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 교환과 대안제시를 목적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 4명이 참석했다. 토론자들은 오는 2022년 개최 예정인 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은 기원하고 유기농산업엑스포를 앞두고 괴산군민들이 준비해야 할 점 등을 논의했다.

 

발제자로 나선 중원대 김도완 교수는, 괴산군은 2007년 친환경 농업군에서 2012년 전국 최초로 유기농업군을 선포한 후 유기농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제도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2015년 열린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108만 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여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이후 괴산은 충북유기농업연구소, 아이쿱 자연드림파크가 조성, 한산림 매장 확대 등 국내외를 대표하는 유기농업군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기농업은 농업 생태계의 건강, 생물의 종 다양성, 생물학적 순환 및 생물학적 활동을 촉진, 증진시키는 하나의 총체적 생산관리 체계라 정의했다. 이을 위해 토양과 식물, 동물 인간 그리고 지구의 건강은 개별적인 아닌 유기적인 관계로 인식하고 이를 유지하고 증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는 2020년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포가 국제행사 승인을 받고 유기농산업이 지역의 대표산업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군민 전체가 주인 의식을 갖고, 적극 행사에 참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군민 개개인의 유기농 정신에 대한 철학의 고유한 실천적 의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미래학자들은 향후 20~30년간 세계시장을 주도할 산업으로 유기농을 주목하고 있다며, 자연과 인간이 공생, 공영할 수 있고 지구적 환경문제 해결할 신농업혁명은 천연자원과 생태계를 보전하고 농업 생산성을 지속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 그 이유라 밝혔다.

 

중원대의 경우 무농약 골프장을 소유하고 있으며 건물의 난방은 탄소 제로를 추구하는 등 친환경을 지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유기농산업엑스포를 기획하면서 괴산의 자원인 생태와 관광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 모든 분야에서 친환경을 추구해야하며 의식주의 다양성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낙현 괴산부군수는 엑스포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기획재정부에 신청했으나 경제성 부문에서 평가점수가 낮아 사업 타당성 B/C값을 높이기 위해서 예산 절감이 필요하여 당초 총사업비 190억원을 128억원으로 낮추어 기획재정부에 제출했으며 이러한 노력이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군수는 이번 엑스포는 친환경 보전과 유기농 생태가 결합한 치유엑스포가 될 것이라며 산업적 측면을 부각시킬 계획이며, 충북유기농바이오헬스육성사업과 같은 다양한 엑스포 연계사업을 발굴하여 엑스포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유기농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추진을 강조했다.

 

또한 지역의 명소나 지명도 유기농을 접목하여 예를 들면 산막이옛길을 유기농 산막이옛길로 불리면 좋겠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덕용 의원은 유기농업의 시작은 한 가지 부터 작은 실천이 필요하다며, 자신이 이탈리아와 독일 농업을 견학할 때 자연 그대로의 농업, 조미료와 향신료를 감미하지 않은 농업, 사람과 자연의 조화, 공존, 환경에 순응하며 색칠하지 않는 그대로의 농업을 추구하고 있다며 인류의 생존을 위한 유기농업을 강조했다. 또한 군 내에서 유기농산물 소비가 부진한 실정으로 소비처 확보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서 군민들 의식 변화의 중요성과 의회 차원에서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불전농협 남무현 전 조합장은 농민들의 가장 고민거리는 농작물 가격에서 생산비 보장과 유통구조의 개선 필요성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내에서 아이쿱 생협과 한산림 등에 납품을 하고 있지만 협의기구 없는 것이 안타깝다며, 농산물을 비싼 가격에 공급할 수 있도록 괴산에 도농상생을 위한 조직을 만들었으면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oesan-gun discusses the direction of clean Goesan environment conservation and organic development

 

2020 Goesan World Organic Agricultural Industry Expo International Event Approval Debate

 

Goesan-gun held a non-face-to-face discussion on the 3rd floor of Goesan World Organic Agriculture Expo 2020 in the assembly room on the 3rd floor of the county office from 2pm to 5pm on the 8th, hosted by the Goesan Rotary Club in the 3740 district .

 

The discussion meeting was attended by four experts in each field for the purpose of exchanging various and informative information on the preservation of the clean environment of Goesan-gun and the development direction of organic farming, and to present alternatives. The debaters prayed for approval of the international event of the Expo, which is scheduled to be held in 2022, and discussed what the Goesan soldiers should prepare ahead of the Organic Industry Expo.

 

Professor Dowan Kim of Joongwon University, who became a speaker, said that Goesan-gun was promoting various support systems and projects for the development of organic industry after proclaiming the nation's first organic farming group in 2012 in the eco-friendly farming group in 2007. Goesan World Organic Farming Industry Expo held in 2015 Was successfully completed with 1.08 million visitors, and Goesan announced that it has been developing into a representative organic farming group at home and abroad,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Chungbuk Organic Agriculture Research Institute, the ICOOP Natural Dream Park, and the expansion of Hansan Forest stores.

 

Organic farming was then defined as a holistic production management system that promotes and promotes the health of agricultural ecosystems, biodiversity, biological cycles and biological activities. To this end, he argued that the health of soil, plants, animals, humans and the earth should be recognized as an organic relationship rather than an individual, maintained and promoted.

 

In order for the 2020 Goesan World Organic Farming Industry Expo to be approved for an international event and for the organic industry to become a representative industry in the region, it is important for the entire military to have a sense of ownership and actively participate in the event, but the philosophy of the organic spirit of individual military people He stressed that the intrinsic practical will of the company is very important.

 

Professor Kim said that futurists are paying attention to organic agriculture as an industry that will lead the world market for the next 20 to 30 years. The new agricultural revolution that can coexist and co-prosper with nature and humans and solve global environmental problems is conserving natural resources and ecosystems. The reason is the only alternative that can sustain agricultural productivity.

 

In the case of Jungwon University, it was introduced that it owns a pesticide-free golf course and aims for eco-friendliness, such as pursuing zero carbon for the heating of the building. During the planning of this organic industry expo, he emphasized that in order to continuously maintain the ecology and tourism, which are the resources of Goesan, eco-friendliness must be pursued in all fields and the diversity of food, clothing and shelter must be demonstrated.

 

Choi Nak-hyun, head of Goesanbu-gun, established a basic plan for the Expo and applied it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but due to the low evaluation score in the economical sector, it was necessary to reduce the budget to increase the business feasibility B/C, so the total project cost was initially lowered to 12.8 billion won and submitted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e said he would do his best to reflect these efforts.

 

Gunsu Choi said that this expo will be a healing expo that combines eco-friendly conservation and organic ecology, and plans to highlight the industrial aspect. Emphasizing policy promotion.

 

In addition, they suggested that it would be good if, for example, Sanmak-i-old-gil was called organic mountain-maki-y-old-gil by incorporating organic farming with local attractions and geographical names.

 

Rep. Lee Deok-yong said that the beginning of organic farming requires small practice from one thing, and when he tours Italian and German agriculture, farming as it is, without seasonings and spices, harmony between people and nature, coexistence, and environment. He emphasized organic farming for the survival of mankind, saying that it is pursuing unpainted agriculture. In addition, it expressed the view that it is necessary to secure consumers due to the fact that consumption of organic products in the county is sluggish. He said that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expo, the importance of changing the consciousness of the military people and the support for the successful hosting at the parliament level was said.

 

Former president of the Bujeon Nonghyup, Nam Moo-hyun, emphasized the need to guarantee production costs and improve the distribution structure in terms of crop prices that are the most troublesome for farmers. Although they are supplying to ICOOP cooperatives and Hansan Forests within the region, they said it was a pity that there was no consultation mechanism, and suggested that they wished to create an organization for mutual growth in Goesan so that agricultural products could be supplied at high price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