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해 종부세 대상 부동산 법인 보유주택 2배 급증
고용진 의원, “부동산 3법 통과로 법인 부동산 매물 크게 늘어날 것”
기사입력  2020/10/08 [10:0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갑, 사진)8, 국세청에서 받은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보유주택수 현황자료를 보면, 2018~19년 종부세를 내는 부동산 법인이 급증하고, 이들이 보유한 주택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부터 정부의 다주택자에 대한 부동산 규제를 회피하기 위한 부동산 법인 설립이 급증했다. 2018년 주택분 종부세 부과 대상인 부동산 법인은 10,128개로 전년(5,449) 대비 86% 급증했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도 93,030채에서 111,722채로 18,692채 늘어났다.

 

작년에는 이 수치가 더 크게 증가했다. 고가주택을 보유해 종부세를 내는 부동산 법인은 15,853개로 5,725(56%) 늘어났고, 이들이 보유한 주택은 233천채로 121,278(109%)가 증가했다. 통상 종부세 고지분 통계가 결정분 통계에 비해 10% 정도 줄어드는 것을 감안해도 법인의 주택 매수가 급증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1개 법인당 평균 14.7채의 주택을 보유한 셈이다.

 

한편 법인이 납부한 주택분 종부세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810,128개 법인이 888억을 납부했는데, 작년에는 15,853개 법인이 4,653억원을 고지 받았다. 1개 법인당 877만원에서 2,935만원으로 3.3배 증가했다. 법인의 주택 매수 증가로 전체 주택분 종부세에서 법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20%에서 37%로 늘어났다.

 

종부세 과표 최고 구간인 94억원을 넘는 법인은 227개로 3,806억원의 종부세를 냈다. 227개 법인은 주택분 종부세 부과대상 법인 15,853개의 1.4%에 불과하지만, 이들이 낸 종부세는 3,806억원으로 전체의 82%에 달한다.

 

한편 지난 84일 부동산 3법이 통과됨에 따라 부동산 법인이 내년까지 보유 주택을 매각하지 않으면 종부세는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는 법인이 보유한 주택에 대해서는 6억원의 기본공제를 폐지하고 최고세율인 6%를 부과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고 의원은 다주택자 부동산 규제를 회피하고자 법인 설립이 급증하고 보유 주택도 크게 증가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내년부터는 법인이 보유한 주택에 대한 종부세와 양도세가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향후 법인 매물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Last year, real estate corporations subject to tax tax doubled

 

Representative of Employment Staff, “By passing the 3rd Real Estate Act, corporate real estate sales will increase significantly”

 

According to the data on the number of houses with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for housing, receiv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on the 8th by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No Won-gap, Seoul, photo).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houses owned also increased more than twice.

 

Since 2018, the establishment of real estate corporations to evade the government's real estate regulation on multi-homed people has increased rapidly. In 2018, the number of real estate corporations subject to the tax imposed on housing was 10,128, up 86% from the previous year (5,449). Their own houses also increased by 18,692 from 93,030 to 111,722.

 

Last year, this number has increased even more. The number of real estate subsidiaries that have high-priced housing and pay the tax tax increased by 5,725 (56%) to 15,853, and the number of houses they owned increased by 121,278 (109%) to 233,000. It can be seen that the number of corporate housing purchases has increased sharply, even taking into account that statistics on high equity tax in general have decreased by about 10% compared to statistics on determinants. This means that each corporation owns an average of 14.7 houses.

 

On the other hand, it was found that the tax paid for housing by corporation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In 2018, 10,128 corporations paid 88.8 billion won, but last year 15,853 corporations were notified of 465.3 billion won. It increased 3.3 times from 8.77 million won per corporation to 29.35 million won.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houses by corporations, the proportion of corporations in the total housing tax amount increased from 20% to 37%.

 

There were 227 corporations that exceeded 9.4 billion won, the highest section of the tax tax, and paid 3806 billion won. The 227 corporations accounted for only 1.4% of the 15,853 corporations subject to the housing tax levies, but the valuation tax they paid was 386.8 billion won, or 82% of the total.

 

On the other hand, as the Real Estate 3 Act was passed on August 4th, if real estate corporations do not sell their houses by next year, the taxation tax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This is because, starting next year, the basic deduction of 600 million won will be abolished and the highest tax rate of 6% will be imposed on the houses owned by corporations.

 

Rep. Ko said, “It was confirmed that the establishment of corporations has increased rapidly and the number of houses owned has increased significantly in order to avoid the regulation of real estate for multi-homeowners. ”Explained.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