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기정통부 산하・유관 기관, 채용비위 48건 적발
솜방망이 처벌에 피해자 구제 대책 마련 없어
기사입력  2020/10/08 [06:27]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더불어민주당 변재일의원(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청주청원구, 사진)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19년도 과기정통부 채용실태 전수조사결과에 따르면, 73개 조사 대상기관 중 40개 기관에서 징계 5, 주의·경고 6건 개선 37건이 적발됐다.

 

조사결과를 채용 유형별로 보면 신규채용의 경우 서류·면접 전형위원에 지인 미제척, 보훈 가점 자의적 운용, 채용계획을 변경하면서 인사위원회 미개최, 내부인으로만 인사위원회 구성 등의 문제가 확인됐고, 정규직 전환의 경우 정규직 전환 대상자가 아닌 특정 파견근로자에게 정규직 전환의 특혜를 제공한 비리가 발생했다.

 

기관별로 보면 표준연은 정규직 전환대상자가 아닌 특정파견근로자에게 정규직 전환 특혜를 제공하였고, 우체국금융개발원, NIPA, 원자력연은 보훈 가산점을 기준 없이 운영하고 있었다.

 

NIPAUST는 채용계획을 변경하면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나 인사위원회를 개최하지 않았고, KIST는 채용 분야·규모와 전형별 합격자를 투명하게 공고하지 않은 것과 과도한 자격 요건을 설정한 점이 문제가 됐다.

 

특히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IBS, KISTI, 나노연은 지원자와 같은 부서 근무했던 상급자 등 지원자의 지인을 서류·면접 평가위원에서 제척하지 않아 해당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럼에도 과기정통부는 아직까지 부정채용자 파악와 부정 채용으로 인한 피해자 구제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경영에 관한 지침 제 17(채용비위 피해자 구제)에 따르면 채용비위가 발생한 공기업·정부기관은 채용비위로 인한 피해자를 파악하여 적극적으로 구제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함에도 제대로 된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변 의원은 한 명의 부정채용은 또 다른 억울한 한 명의 희생자를 발생시킨다부정채용 과정에서 불이익을 얻은 사람에게 재응시 기회를 주는 등 신속한 구제를 추진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는‘18년 공공기관 채용실태 점검후속 조치로채용제도 개선대책 표준 매뉴얼을 내부규정에 반영하도록 전 공공기관에 하달했으나, 9월 말까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등 34개 기관이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변 의원은 공공비리 채용비리 처분요구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대부분 주의·경고·개선조치 등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채용비리에 대한 처분이 일차적으로 각 기관 자체 규정에 따라 진행되는 만큼 규정이 정비되지 않아 충분한 처분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변의원은 과기정통부는 각 기간별 채용규정을 서둘러 정비하고, 채용실태 지적사항에 대한 후속 조치가 미흡한 기관을 대상으로 관리 감독을 강화할 것을 주문하며 적극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48 cases of hiring charges detected by related organizations under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There is no remedy for victims in punishment of cotton bats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19 Total Recruitment Survey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by Democratic Party Rep. Jae-il Byun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mmission, Cheongju Petition District), 40 out of 73 surveyed agencies were subject to 5 disciplinary actions. · 6 warnings and 37 improvements were detected.

 

Looking at the results of the survey by hiring type, in the case of new hiring, problems such as non-reception of acquaintances with the screening committee for documents and interviews, voluntary operation of additional points for veterans, no holding of the personnel committee while changing the recruitment plan, and the formation of the personnel committee with only internal personnel were confirmed. In the case of conversion, irregularities occurred that provided preferential treatment for conversion to regular workers to specific dispatched workers who were not eligible for conversion to regular workers.

 

By institution, the Korea Standards Institute provided preferential treatment to regular workers who were not eligible for conversion to regular workers, and the Post Office Financial Development Institute, NIPA, and the Atomic Energy Institute operated without a standard for veterans bonus points.

 

When NIPA and UST change their recruitment plan, they have to go through the resolution of the HR committee, but they did not hold the HR committee. The problem was that KIST did not transparently announce the successful candidates for each recruitment field, scale and screening, and set excessive qualification requirements. .

 

In particular, the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Job Promotion, IBS, KISTI, and Nano-Yeon did not remove the applicant's acquaintances, such as seniors who worked in the same department as the applicant, from the document and interview evaluation committee, and the applicant was finally accepted.

 

Nevertheless, it was found that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has not yet identified fraudulent employees and prepared remedies for victims caused by fraudulent employment.

 

According to Article 17 of the Guidelines on Management of Public Enterprises and Quasi-Governmental Organizations (Relief for Victims of Employment Charges), SOEs and government organizations who have suffered recruitment charges must identify and actively take measures to remedy the victims. It is not being drunk.

 

Rep. Byeon pointed out that "a single fraudulent recruitment causes another unfair victim," and "we had to pursue quick relief, such as giving the person who suffered a disadvantage in the fraudulent recruitment process a chance to retake it."

 

In addition, as a follow-up measure of the '18 Employment Status Check of Public Organizations', the government has submitted the'Standard Manual for Recruitment System Improvement' to its internal regulations, but by the end of September, 34 organizations including the Science and Technology Job Promotion Agency have implemented it. It turned out not to.

 

Rep. Byeon said, “As the standards for the request for disposition of employment irregularities in public irregularities were not clear, most of them were punished by a cotton bat such as caution, warning, and improvement measures.” “As the disposition of employment irregularities is primarily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regulations of each institution, He pointed out that it is a serious problem that the regulations have not been maintained and sufficient disposition has not been made.

 

Subsequently, Assemblyman Byeon ordere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will hurry to reorganize the hiring regulations for each period, and strengthen the management and supervision of institutions that have insufficient follow-up measures for the findings on the employment statu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