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장연면, 장연초등학교 살리기 적극 동참
장연초 분교장 개편 반대 한 목소리
기사입력  2020/10/06 [21:41]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 장연면(면장 심재화)은 장연면 주민들과 기관·단체들이 장연초등학교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앞서 괴산증평교육지원청은 92장연초등학교 분교장 개편 행정예고를 공고하고 202141일까지 학생수가 20명을 초과하지 못할 경우 장연초를 인근 학교의 분교장으로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유치원생 4, 초등학생 10명이 재학 중인 장연초는 지금 추세대로라면 2022년 분교장 개편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장연면은 장연초등학교 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최복만, 이하 대책위)’를 중심으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책위는 장연면 주민들과 리우회를 포함한 지역의 기관·단체 6곳과 함께 지난달 22일 분교장 개편에 반대하는 1,477명의 서명을 모아 괴산증평교육지원청에 의견제출서를 제출했다.

 

대책위는 의견제출서에서 비대위의 전입학생 100만 원 장학금 지급과 주거지원을 위한 황토방펜션 2동 무상지원, ()괴산군민장학회의 장연초 입학 축하금 30만 원, 전입학장려금 100만 원 지원, 장연초 동문회의 아토피교실 구축 시설비 500만 원 지원, 장연교회장학회에서 초등학생에게 월 3만 원, 유치원생에게 월 1만 원 학습보조지원비 지급, 주민들의 마을회관과 개인소유 빈집 2채 무상지원 동참 등 지역주민들이 한뜻으로 장연초등학교 유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연초등학교 숲속의 교실 운영, 장연지역아동센터 중심의 컴퓨터 코딩 추가 프로그램 시행 등 방과후돌봄지원 사업 확대 시행으로 장연초 만의 독창적인 교육과정도 운영되고 있어 지역사회 공동체의 중심인 장연초등학교를 반드시 살려야 한다는 주민들의 공감대도 형성돼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장연초 살리기를 위한 관·의회 차원의 노력도 이어져 충북도의회의 친환경 교실 리모델링 사업비 1억 원 지원, 괴산군의 취학생가구 주거지원을 위한 행복나눔둥지 10호 건립과 느티나무공부방 300신축 등이 진행되고 있다.

 

장연면 주민들은 지역 대표 농산물인 대학찰옥수수와 절임배추를 택배로 판매할 때 장연초 홍보를 위한 리플릿을 동봉하는 등 전학생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최복만 위원장은 주민들과 동문들의 노력으로 인천, 평택, 충주, 음성 등 각지에서 전학을 문의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학생 유치에 희망이 보인다주민들이 뜻을 모아 지역 공동체를 위한 장연초등학교 살리기에 힘을 모으고 있는 만큼 교육 당국에서도 분교화 기준을 일률적으로 적용하지 말고 소외 지역을 배려하는 융통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Jangyeon-myeon, Goesan-gun, actively participated in saving Jangyeon Elementary School

 

Voices against the reorganization of the branch school in Jangyeon-cho

 

Jangyeon-myeon (Myeonjang Shim Jae-hwa), Goesan-gun, Chungcheongbuk-do, announced on the 6th that residents,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in Jangyeon-myeon were taking off their feet to save Jangyeon Elementary School.

 

Earlier, the Goesan Jeungpyeong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e'Administrative Notice for the Reorganization of the Branch Office of Jangyeon Elementary School' on September 2nd, and announced that Jangyeoncho will be reorganized as a branch school of a nearby school if the number of students does not exceed 20 by April 1, 2021. .

 

Jang Yeon-cho, where 4 kindergarten students and 10 elementary school students are currently enrolled, is expected to be inevitable in the reorganization of branch schools in 2022 if the current trend continues.

 

Jang Yeon-myeon started to come up with a countermeasure centered on the “Emergency Countermeasure Committee to Save Jangyeon Elementary School (Chairman Choi Bok-ma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termeasure Committee).”

 

On the 22nd of last month, along with 6 local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ncluding the residents of Jangyeon-myeon and Riohoe, the Task Force gathered the signatures of 1,477 people who opposed the reorganization of the branch school and submitted a submission form to the Goesan Jeungpyeong Education Support Office.

 

In the form of opinion submission, the Committee provided free scholarships for transfer students of 1 million won and two loess pensions for housing support, 300,000 won for congratulations on admission to Jangyeon and 1 million won for transfer, and Jangyeon early Local residents support 5 million won for the establishment of atopy classes at the alumni association, 30,000 won per month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t the Jangyeon Church Scholarships, 10,000 won per month for kindergarten students, and free support for two vacant homes owned by village halls and village centers. In one sense, he emphasized that it is making efforts to maintain Jangyeon Elementary School.

 

In addition, Jangyeon Elementary School, which is the center of the local community, must be saved by expanding after-school care support projects such as the operation of classrooms in the forest at Jangyeon Elementary School and the implementation of additional computer coding programs centered on the Jangyeon Children's Center. It was revealed that the consensus of the residents was also formed.

 

Along with this, efforts at the level of government and councils to save the early years of Jangyeon continued to support 100 million won for eco-friendly classroom remodeling by the Chungbuk Provincial Council, constructing the 10th Happiness Sharing Nest for housing support for preschoolers in Goesan-gun, and the construction of a 300zelkova tree study room. It is going on.

 

Residents of Jangyeon-myeon are putting their lives and deaths on attracting transfer students by enclosing a leaflet to promote Jangyeoncho when selling college waxy corn and pickled cabbage, which are representative local agricultural products.

 

Chairman Bokman Choi said, “With the efforts of residents and alumni, there are increasing cases of inquiries about transfers from various places such as Incheon, Pyeongtaek, Chungju, Eumseong, etc., so there is hope for attracting students.” “Residents gather their will to save Jangyeon Elementary School for the local community. He said, “We hope that the education authorities will not uniformly apply the standards for branching and campus, but will show flexibility in taking care of underprivileged areas.”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