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9개 시・군, 청주시 특례시 지정 반대 표명
재정특례 부익부 빈익빈 현상 초래 우려
기사입력  2020/10/06 [21:26]   임창용 기자

▲ 충북9개 시・군 단체장들이 재정 악화를 우려해 청수시 특례시 지정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 왼쪽부터 김재종 옥천군수, 홍성열 증평군수, 이상천 제천시장.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인구의 53%를 차지하고 있는 청주시 특례시 지정에 대해 충북9개 시군 단체장들이 재정 악화를 우려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충북 9개 시군 협의회 의장인 홍성열 증평군수와 김재중 옥천군수, 이상천 제천시장 등 3명의 지방자치단체와 6개 시군 단체장 들이 6일 오전 1110분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특례시에 대한 기자회견을 했다.

 

청주시 특례시 지정에 따른 재정 악화를 이유로 반대 입장을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발표했다.

 

이들은 충북도 인구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청주시가 특례시로 지정되면 취득세, 등록세, 징수(도세이관), 조정 교부금 증액 등 재정 특례가 이뤄진다면 광역 자치단체의 재원 감소와 시군의 조정 교부금 감소로 이어져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 될 것이라는 주장을 했다.

 

또한, 지방정부 간 심각한 재정 불균형 및 지역 간 갈등과 소도시의 상대적 박탈감 등으로 지방자치 강화와 균형 발전이라는 특례시 지정 목적에 반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리고 특례시에 대한 지원 확대로 대도시로의 인구 쏠림 현상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며 오히려 인구 감소 및 고령화로 인해 자립 기반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의 시군을 지원할 수 있는 특례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청주시를 제외한 충북 시장군수 자치단체장 협의회 일동은 인구 50만 이상 특례시 지정 반대 입장을 밝히며 정부와 국회는 이에 대해 대책 없는 특례시 지정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참석하지 않았지만 특례시 지정에 서명을 한 조길형 충주시장, 박세복 영동군수, 송기섭 진천군수, 이차영 괴산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류한우 단양군수 등이 서명을 했다. , 정상혁 보은군수는 서명을 하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의 재정 특례에 대한 현재까지 정해진 바가 없는데 향후 어떻게 할 것인가 라는 질문에. 홍성열 군수는 특례시 지정에 따른 재정 특례에 대한 정부 방침이 정해진 것은 없지만 이번 기자회견은 예방 차원에서 하는 기자회견이다향후 경기도나 전북 등 타 도시와 연계해 특례시 지정에 따른 대책을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특례시 지정이 되면 '도청 소재지가 이전 논의가 있을 것인가' 라는 질문에 홍 군수는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ine cities and counties in Chungbuk, expressed opposition to the designation of special cities in Cheongju

 

Concerns about financial exceptions caused by the rich and poor

 

Regarding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city in Cheongju, which accounts for 53% of the populatio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heads of nine cities and counties in Chungcheongbuk-do expressed their opposition due to concerns about financial deterioration.

 

Three local governments, including Jeungpyeong-gun Hong Seong-yul, Kim Jae-jung, Okcheon-gun mayor, and Jecheon Mayor Lee Sang-cheon, chairs of the 9 city and county councils in Chungbuk, reported on special occasions at the conference room of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at 11:10 am on the 6th. I had an interview.

 

The opposition was announced in the meeting room of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on the grounds of financial deterioration following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case in Cheongju.

 

If Cheongju City, which occupies a majority of the population of Chungbuk Province, is designated as a special city, if financial special cases such as acquisition tax, registration tax, collection (Toseikan), and adjustment grant increase are made, the financial resources of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decrease and the adjustment grants of cities and counties decrease. As a result, he argued that the rich and poor phenomenon would intensify.

 

In addition, it was analyzed that the purpose of designation in special cases of strengthening local autonomy and balanced development due to severe fiscal imbalance between local governments, conflict between regions and relative deprivation of small cities, etc., was analyzed.

 

In addition, he stressed that the expansion of support for special occasions will further accelerate the trend of population concentration in large cities. Rather, it is urgent to prepare a special system to support cities and counties in rural areas where the foundation for independence is poor due to population decline and aging.

 

All members of the Council of Mayors/Guns heads of local governments in Chungbuk, excluding Cheongju, expressed their opposition to the designation of special cas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500,000, and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urged to stop the designation of special cases without countermeasures.

 

Chungju Mayor Jo Gil-hyung, who signed the designation at the time of special occasions, Park Se-bok, Yeongdong-gun, Song Ki-seop, Jincheon-gun, Lee Cha-young, Goesan-gun, Cho Byeong-ok, Eumseong-gun, and Ryu Han-woo, Danyang-gun, signed. However, Boeun-gun Sang-hyuk Sang-hyuk did not sign, so the background is drawing attention.

 

To the question of what to do in the future, although there has been no set forth on the government's fiscal special cases. Hong Sung-yeol said, “There is no government policy on financial special cases according to the designation of special cases, but this press conference is a press conference held as a precautionary measure.” “In the future, in connection with other cities such as Gyeonggi-do and Jeonbuk, we will take measures according to the special case designation. We will respond jointly.”

 

When designated as a special case, Hong replied, "I didn't think about it," when asked, "Will there be any previous discussions about the location of the provincial office?“

 

reporter, cyim@cbreaknews.com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