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의회 박형용, 남부권 거점 공공병원 설립 제안
기사입력  2020/09/16 [20:01]   임창용 기자

▲ 충북도의회 박형용 의원은 16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 남부권 거점 공공병원의 설립을 제안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 박형용(옥천1) 의원은 16일 제38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 남부권 거점 공공병원의 설립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남부권 주민들은 도내에서 가장 열악한 공공의료서비스로 고충이 많다, “지역균형발전생활 SOC 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19와 같은 파상적 감염병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남부권 거점 공공병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나라 공공의료기관 수는 224개로 전체 의료기관의 5.7%로 공공병상 비중도 전체 병상의 10%에 불과하다, “이는 OECD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며, 광역 자치단체별 지방의료원 수도 8개 광역도 중 경남을 제외하고 충북이 가장 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의료서비스가 공적자원이라는 여론이 확산하고 그 필요성이 입증된 만큼 국가적 의료재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공공병원 확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도내에 입원진료가 가능한 공공의료기관이 청주권과 북부권, 중부권에는 건립됐거나 계획 중에 있지만 남부권은 전무하다, “도내 지역균형발전과 남부권 도민들의 의료안전망을 위한 재난거점 공공병원 남부권 설립이 꼭 필요하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단양군, 전 군민 대상 ‘긴급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