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수해 피해지역 상하수도요금 감면 결정
기사입력  2020/09/13 [19:48]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은 수해 피해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상하수도요금을 전액 감면키로 했다. 사진은 집중 호우로 어상천면 율곡리 상수도가 파손됐다.[사진제공 단양군]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기록적인 폭우로 큰 물난리를 겪은 단양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희망하는 수해 피해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상하수도요금을 전액 감면키로 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군은 특별재난지역에 해당할 경우 요금을 감면할 수 있다는 재난 및 안전 관리기본법단양군 수도 급수 조례에 근거해 피해 주민들의 상하수도요금 감면을 결정했으며, 올해 9월 납부분(8월 사용량)의 감면 적용을 위해 감면대상, 횟수, 절차 등을 정한 시행규칙을 신속히 제정했다.

 

이번 감면대상은 재난관리정보시스템(NDMS)에 입력된 1,679세대로 군은 향후 상하수도 수용가 구별과 세대 주, 수용가 일치 확인 등을 통해 대상 가구를 확정하고 확정 대상자에게 요금이 감면된 고지서를 일괄로 발송할 예정이다.

 

감면에 따라 군이 추정하는 손실금액은 3,700만 원 정도로 손실액 보전을 위해 군은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댐 용수 사용료 요금감면을 신청할 계획이다.

 

류한우 군수는 침수주택 청소와 가재도구 세척 등으로 평소보다 더 많이 사용한 지난달 상하수도 요금을 감면해 수해 피해 가구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했다향후 항구적인 개선복구에 힘쓰는 한편, 코로나 19의 재확산 예방에도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지난달 2일 쏟아진 폭우로 어상천면 율곡리 인근 지방도가 유실돼 도로 밑에 매설된 상수도 주철관(250mm) 40m가 파손되며 한때 어상천면 517가구에 상수도 공급이 중단되기도 했다.

 

군은 사고 발생 즉시 물 부족을 겪는 주민들에게 생수 4만 병과 급수차 8대를 지원하는 등 긴급 복구에 나섰으며 신속한 대처로 예상 시간보다 빨리 응급복구를 마쳐 주민 불편을 최소화했다는 평을 받았다.

 

국가재난정보시스템(NDMS) 최종 입력 자료에 따르면 지난 호우피해로 단양군에는 어상천면 관로 유실 등 7건을 포함해 상수도 시설에만 총 20, 5억 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