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기업형 불법투기 23건 모두 적발·검거
기사입력  2020/09/01 [07:59]   김병주 기자

 

▲ 앙성면 본평리 페기물 불법 투기현장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에서 기업형 불법투기 근절을 위해 창설한 우리마을지킴이의 활약이 청정한 지역 만들기의 뜻깊은 선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시는 지난 7월 앙성면에서 적발한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 사건에 관련해 지난달 24일 A 씨(42세) 등 2명이 구속되고 B 씨(39세) 등 2명은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되었다고 1일 밝혔다.

 

폐기물을 운반한 12명도 군산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며, 반입된 폐기물은 불법배출업체 등을 통해 현재 90% 이상 적정처리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7월 앙성면 본평리의 폐업 중인 폐기물재활용 공장부지와 창고의 임대계약서를 작성한 후 경기도 김포시와 파주시에서 폐기물 600여 톤을 불법 반입하고 잠적하려 했다.

 

이에 앙성면 우리마을지킴이대장과 회원들은 해당 공장, 창고부지를 유심히 감시한 결과 불법투기 정황을 포착한 후 행정복지센터와 불법투기 감시단을 통해 신고해 곧바로 불법투기현장을 불시단속하여 적발할 수 있었다.

 

시는 법원의 1심 판결에 따라 우리마을지킴이에 최대 3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5월 충주시자율방범연합대와 협약을 맺어 불법투기 주민감시망을 더욱 촘촘히 하고 있다”며, “불법투기를 시도하는 누구라도 ‘충주는 불법투기가 불가능하다’는 인식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완벽한 감시체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시는 지난해 7월 불법투기 근절을 목표로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우리마을지킴이, 불법투기 감시단, CCTV 확대 설치 등 충주경찰서와 공조를 통한 강화된 불법투기 감시망을 운영해, 현재까지 발생한 기업형 불법투기 23건을 모두 적발·검거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단양군, 전 군민 대상 ‘긴급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