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실종된 충주 소방대원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20/08/19 [19:0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지난 2일 오전 730분쯤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남한강 지류 영덕천 부근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실종된 충주소방서 소방대원 송모 소방관(91년생, )이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남한강 유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 소속 소방대원 송 소방관은 폭우가 쏟아지던 2일 오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산사태 매몰사고 현장으로 인명구조 출동 중 폭우로 침수된 도로의 진입 여건을 확인하다 갑작스러운 지반침하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충북소방본부는 충북도내에 폭우가 쏟아지던 2일 오전 중앙119구조본부 및 인접 시·도 소방인력 지원요청과 함께,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해 실종자 수색활동을 펼쳐 왔다.

 

소방당국은 19일 오전부터 241명의 인력과 52대의 장비를 동원해 수색 활동을 펼치던 중 실종장소에서 약 8.7Km 떨어진 엄정면 목계리 강배체험관 인근에서 송 소방관을 854분경 발견해 930분경 인양을 완료했다.

 

송 소방관은 산사태로 인한 매몰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원으로서 동료 소방대원 4명과 함께 출동 중이었다. 안타깝게도 매몰자 구조출동이 30살 젊은 구급대원의 마지막 인명구조 출동이 됐다.

 

충청북도 소방본부에서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하고 송 소방관의 장례를 충청북도장()으로 치를 예정이다.

 

충북 소방본부에서는 인명구조에 헌신적이었던 송 소방관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을 추서하기로 했다. (소방사 소방교)

 

송 소방관은 201811월 구급대원으로 임용되어 충주소방서 중앙119안전센터에서 근무하며 인명구조활동을 통해 소중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 서 왔다.

 

충북소방본부에서는 헬기·드론을 활용한 공중수색, 보트를 활용한 수면·수중·수변 수색. 소방대원·인명구조견의 육상 수색 등 입체적이고 전방위적인 수색을 전개해 송소방관을 포함한 실종자 9명 중 7명을 발견해 실종자 가족에게 인계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단양군, 전 군민 대상 ‘긴급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