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집중호우 대비 비상근무체계 가동
기사입력  2020/08/09 [11:43]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지속되는 호우에 대비해 피해 수재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지난 8일 개최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지속되는 호우에 대비해 군민 안전 사수와 피해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79시부로 호우주의보가 발령됐으며, 811시 기준 5일부터 8일까지 평균 144.9mm(최저 심천 113.5mm, 최고 용화 229mm)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졌다.

 

더욱이 금강 상류의 용담댐 방류량이 81030분부터 초당 1,000톤에서 3,200톤으로 증가하면서, 지역의 위기감이 커졌다.

 

이에 군은 코로나19와 연이은 호우로 인한 비상근무의 피로도 잊은 채,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기로 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한 상황파악과 대응체계 구축에 집중했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휴일도 반납한채 이른 아침부터 군민의 안전을 우려해 하상주차장과 하천변을 찾아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각 읍면사무소를 찾아 관계 공무원들에게세 철저한 재난대응을 지시했다.

 

지난 8일 오후 2시에는 군청상황실에서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간부공무원,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호우피해 대책, 부서별 협조사항 등을 논의했다.

 

특히, 저지대 지역 주민 대피, 농경지 침수, 산사태 주의 등에 더욱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회의를 주재하며 자연재해를 막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비상근무체계가동과 신속한 대처만이 군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며 상황 종료시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철저히 각 담당부서별로 철저한 대응할 것것을 주문했다.

 

한편, 군은 계속되는 강우에 대비해 재난취약시설 책임공무원 배치, 급경사지·축대 등 시설물 사전 점검, 하상주차장·지하차도 차량통제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군민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국가 균형발전 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