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세복 영동군수, 코로나19 감염예방 담화문 발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1단계로 조정
기사입력  2020/07/28 [09:5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박세복 영동군수가 28일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예방 담화문을 발표했다.

 

박군수는 담화문을 통해 군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과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생활고로 직면해 하고 있어 깊은 아픔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영동군에는 지난 1360대 여성이 첫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적극적인 역학조사와 방역활동 강화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 조기 발견으로 회복속도가 빨라 첫 확진자는 22일 완치돼 퇴원했으며, 지난 27일 영동1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자가격리도 모두 해제됐다.

 

군은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분들의 무더위 쉼터 확보와 노인 돌봄 공백 방지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인복지시설을 곧 개방키로 했다.

 

박 군수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중인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등을 내달 3일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하겠다.”라며, “다만, 방역소독, 방역물품비치, 이용자 발열 체크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이행한 시설에 한해 운영을 재개한다.”고 말했다.

 

 

군은 28일 사회적 거리두기도 2단계에서 1단계로 내리기로 했다.

 

박 군수는 코로나19가 발생하여 지역사회에 확산된다면 언제든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될 수 있다.”군민들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 위생 관리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면 시설운영, 모임, 행사의 참여 허용기준이 높아진다.”우리 군을 믿고 지금까지 해 오신 것처럼 차분하고 냉정하게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대군민 홍보를 강화하고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