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인구증가율 전국 압도적 우위-비수도권 1위
기사입력  2020/07/17 [10:00]   김봉수 기자

▲ 충북 진천군의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81,742명을 기록하며 인구증가율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은 진천읍 전경.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올해 수도권의 인구가 비수도권의 인구를 추월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방 중소도시인 충북 진천군이 인구증가 부문에서 고공행진을 거듭하며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1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및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시스템에 따르면 진천군의 주민등록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81,742명을 기록했다.

 

2년 전(20186월말) 진천군의 인구는 75,848명으로 민선7기 전반기 기간 동안에만 무려 7.77%(5,894)가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동안 군의 인구증가율은 전국 171개 기초 시군 중 다섯 번째로 높았으며 비수도권 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해 높은 인구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인구는 최근 4년으로 범위를 확대하면 증가율 약 18.8%(12,952)를 나타냈으며, 충북혁신도시 시기별 공동주택 입주와 관련해 인구증가폭이 커지는 패턴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 군의 인구는 20166월부터 20193월까지 충북혁신도시 내 6개 블록(5,520세대)의 공동주택 공급으로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다, B2블럭(충북혁신리슈빌) 입주 완료 이후 현재까지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해 들어 최근 6개월간 상승세는 다소 누그러들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젊은층 인구의 수도권 및 대도시 유입현상으로 인해 지방도시의 인구유출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올 상반기 군의 인구증가는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충북혁신도시 B3블럭(1,320세대) 공동주택 주민 입주가 본격화 되는 오는 10월 이후 인구증가폭이 다시 가팔라 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군의 지난 2년간 인구증가는 민선6기 후반기(166월말~186월말) 동안 10.26%의 증가율을 보였던 것과 비교해 증가폭은 다소 둔화된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당시 전국 기초 시군 중 9, 비수도권 시군 중 5위에 올랐던 것을 감안하면 자치단체 비교 인구증가율 순위 상승이 두드러졌다.

 

진천군은 민선6기 당시 각종 도시개발 및 행정관청의 이전 등으로 2~3년 간 인구증가세가 일시적으로 높았다 다시 정체기로 접어들고 있는 경남북, 전남 등 비 수도권 자치단체들과는 대조적인 인구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군은 계획적인 공동주택 공급과 우량기업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의 전략적 확대로 5~6년간 높은 인구증가율을 이어오며 지역발전의 모멘텀을 지속해 가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 지난 2년간 진천군의 근무지 기준 취업자수는 14.46%(81백명)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공동주택의 공급과 함께 일자리의 확대가 지역의 인구유입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역별고용조사 결과에 따른 근무지 기준 취업자 중 외지에서 출퇴근하는 인구가 약 22,000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 유동인구의 특징을 분석하고 잠재 유입인구의 주거입지 선호를 반영한 직주균형 정책의 조속한 추진이 시급한 과제라는 지적이다.

 

충청북도의 인구증가도 진천군이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말 현재 충청북도의 주민등록 인구는 1,597,593명으로 2년전 대비 약 0.11%(1,821)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도내 11개 시군 중 증가율 1위 진천군을 포함해 청주시(0.89%)와 충주시(0.11%) 3개 지역만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나머지 8개 시군은 감소세를 보였다.

 

또한 지난 2년간 진천군 관내 전입인구는 총 20,061명으로 이중 타 시도에서 전입비율은 56.4%(11,324), 충북도내 타 시군에서의 전입비율은 43.6%(8,737)로 각각 나타나 타 시도 전입비율이 더 높았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타 시도 이주비율을 더욱 확대하기 위하여 이전 공공기관과 지속 협의해 수도권 통근직원 이주율 제고를 유도하고 수도권 소재 우량기업 위주의 투자유치 활동을 이어가며 지속적인 인구증가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지역의 인구증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대규모 공동주택 공급, 수준 높은 정주여건 조성 등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 확립에 기인한다향후 인구증가의 효과성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정책 간 균형성 있고 통일성 있는 군정추진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