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제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시, 7월부터 개인・법인택시 콜센터 통합 운영
콜 상담원 8명 24시간 교대근무 통해 배차속도 향상 기대
기사입력  2020/06/25 [17:49]   임창용 기자

▲ 제천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청풍호 콜택시(개인택시)와 의림지 콜택시(법인택시)가 ‘청풍호 콜택시’로 통합 운영된다. 사진은 개인택시 제천시지부 모습.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제천지역 법인·개인 콜택시가 통합 운영되며 시민의 택시이용 편의가 크게 증대될 전망이다.

 

제천시는 현재 분리운영 중인 청풍호 콜택시(개인택시)와 의림지 콜택시(법인택시)가 오는 71일부터 청풍호 콜택시로 통합 운영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천에는 두 택시업계의 콜센터 분리운영으로 출·퇴근 및 심야 등 콜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연결이 힘들어 승차 대기시간이 늘어나는 등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법인·개인 택시와 시는 택시업계의 대민서비스 및 시민편의 증진을 위해 통합콜센터 통합에 합의해 효과적인 콜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통합콜센터(청풍호 콜택시)는 제천시개인택시지부 3층에 새롭게 둥지를 틀고 총 8명의 콜 상담원이 24시간 교대로 근무하며, 관내 모든 택시를 승객과 연결한다.

 

콜 서비스는 기존번호 청풍호 콜택시 또는 의림지 콜택시로 전화하거나 청풍호콜택시애플리케이션으로 요청하면 되고, 콜센터는 서비스 요청 접수 시 승객과 가장 가까운 택시를 신속하게 배차하게 된다. 아울러 별도의 콜비는 받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콜택시의 통합 운영으로 절감된 운영비를 통해 콜 상담원의 추가 확충이 가능해지고 가장 가까운 택시 배차로 시민의 택시 이용 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역 택시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시민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천시에는 지난 2019년 기준 1년에 1865천명이 택시 콜 요청을 하였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천시, 2020 제천국제음악영화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