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전한 관광지로 각광
기사입력  2020/06/25 [17:39]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최근 여행트렌드인 ‘안전한‘ ‘가족과 함께 근교에서 안전한’ 관광지로 각광 받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관광1번지 단양군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최근 여행트렌드인 ‘SAFETY’를 반영한 가족과 함께 근교에서 안전한관광지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 16일 한국관광공사는 SKTT맵 교통데이터 및 KT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19 발생시점인 120일부터 530일까지 21주간 국내관광객의 관광이동패턴 및 행동변화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결과 사람들에게 안전이 최우선 고려사항이 되면서 관광활동도 집 근처의 자연친화적인 공간에서 안전한 야외 활동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19 기간 중 관광활동 트렌드를 S·A·F·E·T·Y(안전) 6개 키워드로, 근거리(Short distance), 야외활동(Activity), 가족단위(Family), 자연친화(Eco-area), 인기 관광지(Tourist site), 관광 수요회복 조짐(Yet..)으로 정하고 슬기로운 관광생활을 강조했다.

 

이에 단양팔경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녹색쉼표 단양군이 6개의 키워드를 모두 만족시키며 여행러들 사이에서 비교적 안전한 SAFETY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단양은 수도권을 포함해 대도시권에서 2시간 이내 접근이 가능한 교통망을 장점으로 최근 수도권·대도시 근교의 관광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최근에는 언택트(비대면) 여행이 대세를 이루며 밀폐된 실내 공간이 아닌 자연 친화적인 대표 관광지로 단양느림보길, 단양강잔도, 도담삼봉, 소선암·대강 오토캠핑장 등이 매스컴을 통해 소개되며 가족단위 관광지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단양강 잔도는 충북도가 추천한 녹색걷기길 20곳에도 힐링 걷기길로 포함됐으며 지난 4월에는 한국관광공사 주관 야간관광 100에도 선정된 관광 명소다.

 

특히, 단양강잔도는 단양읍 고수대교, 상상의 거리, 수양개빛터널 등 야경 명소와 함께 낮보다 아름다운 단양의 밤 풍경을 즐기며 특별한 추억도 만들 수 있어 더욱 인기다.

 

한편, 코로나19에도 인기 관광지에 대한 관광 욕구는 여전히 존재함에 따라 군은 지역 내 관광산업의 타격 등을 고려해 올 하반기 중 만천하테마파크 내에 만천하슬라이드와

 

모노레일 등 신규 시설을 개장 해 지역경기 활성화를 도모한단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청정 이미지가 강한 단양군에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개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에 방문객들도 협조해주시길 부탁드리며, 녹색쉼표 단양에서 편안하고 안전한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시설물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천시, 2020 제천국제음악영화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