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템코(주), 비전2030선포식 및 신사무동 준공식 진행
기사입력  2020/06/18 [21:18]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18일 오전 10시 오창외투지역내 스템코 오창공장에서 성일홍 충청북도 경제부지사, 이영관 도레이 한국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2030 선포식과 신사무동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스템코 주식회사는 19953월 설립한 일본 도레이와 삼성전기 합작사로 양사의 소재화학기술력 및 전자부품 기술력의 융합을 통해 탄생한 기업이며, 2004년 충남 조치원에서 청주 오창으로 이전하여 2014년 세계최초 양면 COF를 개발하여 TV, 모바일, 스마트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하는 외국인투자기업이다.

 

또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여 충북 청주지역에서 1,000여명이 넘는 고용을 통해 2019.7월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저소득가정 지원과 장애인대상 봉사활동 등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주민들로부터 사랑받는 기업이다.

 

이날 비전선포식은 스템코()2030년 매출 1조원 달성이라는 비전과 함께 ‘Let’s F.L.Y STEMCO!’ 라는 슬로건을 제시하였으며,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을 통해 첨단기술 개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글로벌 세계1위를 향해 더 높이 비상하는 다짐을 담아 개최하였으며, 이와 함께 연면적 2,080.05규모로 완공된 소통공간인 사무동 준공식을 개최했다.(참고로 F: Focus On Innovation(혁신 집중), L: Lead Technology,(기술 선도) Y: Yearn for Best(최고 추구)

 

한편 엄영하 스템코() 대표이사는 이날 기념사에서 스템코()25년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고객의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을 개발하여 생산 공급하였으며, 2015년 매출 2천억원을 달성하고 불과 4년 만에 2019년 처음으로 3천억 원을 돌파하는 등 급격한 성장을 하고 있다.”비전 2030선포식을 통해 2030년 매출 1조원, 영업이익 2천억원 목표를 달성하고 4차 산업의 리더로서 존재가치를 굳건히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충청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스템코()는 전체 매출의 90%이상을 수출하는 등 충북 수출의 첨병역할을 하고 있으며, 청주 오창지역에서 청년들을 가장 많이 고용하는 일자리 창출기업으로 지역경제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는 기업이다.”라며 충북도는 스템코()2030년 매출 1조원 달성을 위해 맞춤형 산업단지 제공과 과감한 투자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국가 경제위기 극복을 기업과 함께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괴산군, 2020. 대학찰옥수수 첫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