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힐빙관광도시 브랜드 대상 8년 연속 수상
기사입력  2020/06/04 [16:50]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이 힐빙관광도시부문 8년 연속 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2020년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에 관광1번지 단양군이 선정됐다.

 

군은 4일 오전 11시 서울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10‘2020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시상식에서 8년 연속 힐빙관광도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 후원하는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은 지난 한 해 동안 소비자의 사랑을 이끌어 내며 마음을 사로잡은 브랜드에 수여하는 상이다.

 

단양팔경 등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으로 잘 알려진 단양은 힐링과 웰빙이 인기를 끌며 지난 2008년부터 대한민국 녹색쉼표로서 도시브랜드를 확고히 구축해왔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민선 6기에 들어서며 단조로운 관광형태에서 벗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체류형 관광지로의 전환을 위해 혁신적인 관광체질 개선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다채로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조성해 1천만 관광객 시대를 맞이했다.

 

지난 해 단양군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 관광객 수는 총 10673401명을 기록했으며 관광 기록을 새로 쓴 역사적인 한해가 됐다.

 

북벽지구테마공원 조성사업, 별곡수상레포츠시설 조성 등 관광객에게 인정받는 체류형 관광 시설의 확충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은 현재진행형으로 이어가고 있다.

 

그 결과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가 ‘2019 한국관광의 별에 충북 최초로 선정돼는 쾌거를 달성함과 동시에 한국관광공사 주관 ‘20192020 한국인이 꼭 가 봐야할 관광 100에도 단양팔경(丹陽八景)에 이어 이름을 올리는 등 명실상부한 전국구 관광도시로 단양군이 각광받고 있다.

 

중부내륙 최고 관광도시로의 비상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낙후지역인 적성면과 단양읍 상진리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의 인기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의 롤모델로 떠오르며 타 자치단체의 벤치마킹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지역 대표 상권인 단양구경시장은 값싸고 품질 좋은 농산물을 사고파는 곳에 더해 마늘, 아로니아 등 지역 특색을 지닌 재료들로 만들어진 다양한 먹거리가 생겨나며 레저, 체험형 관광시설을 즐기고 난 후 꼭 들러야 하는 배고픈 미식가들의 성지로까지 불리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군민들의 열정적인 참여와 관광활성화에 앞장섰기 때문에 8년 연속 선정됐다고 생각한다.”, “단양은 민선6기 초부터 자연경관을 기반으로 열정적으로 체험시설을 하나씩 유치하면서 체류형 관광사업을 주된 산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이 가시화 되면서 관광객 증가로 이어져 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8년 연속 브랜드대상을 수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천시, 2020 제천국제음악영화
많이 본 뉴스
광고